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단독]'고발사주' 수사 공수처, 대검 압수수색…자료 확보

등록 2021.09.28 16:23:31수정 2021.09.28 16:35: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손준성 전 수사정보정책관 '고발사주' 피의자
지난 10일 손준성 자택·대구 사무실 압수수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외교안보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1.09.22. photo@newsis.com

[서울·과천=뉴시스]김지훈 김재환 하지현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시절 검찰의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28일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을 상대로 추가 압수수색에 나섰다.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는 이날 오전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실(옛 수사정보정책관실)에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압수수색에 나섰다.

손 전 정책관이 사용하던 PC와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27일 이 사건 제보자인 조성은(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씨로부터 제출받은 추가 자료가 추가 압수수색 결정에 영향을 줬을 거라는 관측이다. 

손 전 정책관은 지난해 4월 총선을 앞두고 범여권 인사를 겨냥한 고발장이 당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측에 전달되는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associate_pic

[과천=뉴시스] 김병문 기자 = 지난해 12월 윤석열 검찰총장 검사징계위원회 2차 심의에 증인으로 출석한 손준성 대검찰청 수사정보담당관이 심문을 마친 뒤 과천 법무부 청사를 나서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2.15.  photo@newsis.com

공수처는 김웅 국민의힘 의원(4·15 총선 당시 미래통합당 후보)이 조씨에게 전달한 고발장 사진에 '손준성 보냄'이라고 적힌 점 등을 근거로 손 전 정책관이 '전달자'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공수처는 지난 9일 손 전 정책관과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공무상비밀누설 등 4개 혐의 피의자로 입건했다. 그리고 10일과 13일에 손 전 정책관과 김 의원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와 태블릿PC 등을 확보, 압수물 분석을 진행해왔다. 

그러나 손 전 정책관은 고발장을 작성한 적이 없을 뿐만 아니라 김 의원에게 전달한 적도 없다며 자신에 관한 혐의를 전면부인하고 있다. 손 전 정책관은 압수된 휴대전화 잠금 해제 등 수사에 비협조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cheerleader@newsis.com, judy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