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민의힘·민주당 대전시당, 대장동 개발 의혹 두고 비난전

등록 2021.10.18 16:46:41수정 2021.10.18 17:39: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 VS "대장동 토건비리는 국민의힘 게이트"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국민의힘 대전시당 양홍규 위원장 18일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사 앞에서 대장동 의혹 규명을 위한 특검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 국민의힘 대전시당 제공) 2021.10.1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두고 상대 당에 대한 본격적인 비난전에 나섰다.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18일 민주당 대전시당사 앞에서 회견을 열고 "대장동 사태는 단군 이래 최대의 공익 환수사업이 아니라, 단군 이래 최대의 부패비리사건"이라고 규정하면서 "민주당은 특검을 수용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양홍규 시당위원장은 "금융정보결제원에서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한 수상한 자금흐름을 경찰에게 제공했음에도 수사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특검을 해야 할 이유가 차고도 넘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지사의 민주당 대통령 후보직을 환수해야한다"면서 "특검이 관철될 때까지 시민들과 함께 투쟁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은권 전 국회의원도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이 장악한 검찰, 경찰, 공수처로는 국민들이 제기하는 대장동 게이트의 의혹을 제대로 밝혀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장동혁 대전시 유성갑 당협위원장은 "검찰총장도 이 사건과 관련돼 있기 때문에 지금까지 진행된 수사를 국민들은 믿지 못한다"며 "오직 특검만이 누가 진짜 비리사건의 주인공인지 밝힐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이날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대전 전지역에서 출퇴근 시간을 이용해 유동인구 많은 곳에서 피켓 시위를 진행할 예정이다.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청년위원회 소속 당원이 18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 관련자들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1인 릴레이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 민주당 제공) 2021.10.1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민주당 대전시당 청년위원회는 대장동 의혹을 '토건비리'로 규정하면서 비리에 연루된 국민의힘 관련자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1인 릴레이 피켓시위를 무기한 진행하기로 했다.

7개 지역위원회 50여명의 청년위원들은  매일 오전 시내 주요 교차로에서 릴레이 피켓시위를 진행하게 된다.

오은규 청년위원장은 "곽상도 의원의 아들 퇴직금 50억원은 사회통념을 뛰어넘는 것이며, 일반사람의 상식을 초월한 것으로 청년들에게 박탈감을 심어주고 있다"고 비난하며 "철저한 수사를 통해 반드시 단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대장동 토건비리는 박근혜 정권과 관련 있는 국민의힘 전·현직 의원들, 전직 대법관 등이 연루된  국민의 힘 게이트"라고 못박고 "국민의힘은 막연한 추측으로 사실을 왜곡하고 여론을 호도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