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 대학로 소극장 연극 광주무대'…12개 작품 공연

등록 2021.10.26 10:51: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21대학로소극장축제 인 광주
11월7일까지 7개 소극장서 공연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한국소극장협회는 다음달 7일까지 광주 7개의 소극장에서 5개 지역 12개의 작품을 선보이는 '2021 대학로소극장축제 인(in) 광주'를 선보인다고 26일 밝혔다. (사진=한국소극장협회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서울 대학로 소극장에서 공연되는 연극 작품이 광주 관객을 만난다.

한국소극장협회는 다음달 7일까지 광주 7개의 소극장에서 5개 지역 12개의 작품을 선보이는 '2021 대학로소극장축제 인(in) 광주'를 선보인다고 26일 밝혔다.

이날과 27일 오후 7시30분 소극장 공연일번지와 지니아트홀에서는 '나도 말 좀 합시다'와 가족극 '도깨비 방망이'가 공연된다.

대전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윤플레이컴퍼니 작품은 '나도 말 좀 합시다'는 풍자와 해학이 가미된 놀부전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광주지역 극단 지니컬쳐의 가족극 '도깨비 방망이'는 음악과 매직쇼, 난타 등 다양한 퍼포먼스가 담겨 상상력 넘치는 무대를 만나볼 수 있다.

이어 서울지역 참여작 우주마인드프로젝트의 '스피드·잡스', 극단 스케치북의 '스케치 코미디', 마임공작소 판의 '잠깐만',  극단 저면관수의 '이혼재판관' 4개 작품이 무대에 오른다.

또 광주뮤지컬단 다락의 '아직, 서른', 극단 예린의 낭독극 '오발탄', 광주배우협회 '미스쥴리', 극단 좋은친구들의 '상선', 대구지역 극단 예전의 '굿-데이(day)', 경남지역 극단 현장의 '벚꽃엔딩'이 관객을 만난다.

이 밖에도 '지역거점 공간으로서 광주 소극장의 활성화 가능성'을 주제로 정책세미나가 다음달 1일 1일 미로센터 3층 미로극장에서 펼쳐진다.

한국소극장협회 관계자는 "대학로소극장축제는 민간 소극장 창작활성화를 위해 기획됐다"며 "극단 예린소극장, 예술극장 통, 씨어터 연바람, 지니아트홀, 광주아트홀, 문예정터 등 7개 소극장에서 대구, 대전, 광주, 경남, 서울의 작품을 느낄 수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