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영국, 프랑스의 어업권 제재위협에 "부당하다" 반발

등록 2021.10.28 09:01: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브렉시트 이후 영국대상 어업권 제한 11월2일부터 효력
영국정부 "프랑스정부와 EU에 항의 전달할 것"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데이비드 프로스트 영국 브렉시트 담당장관이 2020년 12월9일 런던 다우닝가 10번지 영국 총리 관저를 나서고 있다. 프로스트 장관은 4일(현지시간) 북아일랜드에 대한 무역협정이 타결되지 않으면 영국과 유럽연합(EU) 간 관계가 장기 냉각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2021.9.5

[서울=뉴시스] 차미례 기자 = 영국 정부와 프랑스가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이후의 어업권을 두고 또 충돌하고 있다.

영국정부는 27일 저녁(현지시간) 대변인 성명을 통해서 "프랑스가 브렉시트 이후의 어업권을 두고 영국에 대한 제재를 준비하고 있는 것은 실망스럽고 부당하다 "고 밝혔다.

그 동안 양국 언론들은 프랑스와 영국간 브렉시트이후의 어업권에 관한 협의가 진전되지 않는 다면 11월2일부터 프랑스의 제재 일부가 효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보도해왔다.

프랑스는 영국 영해에서 조업하는 프랑스 어선들에게  브렉시크 이후 어업면허가 절반 밖에 주어지지 않는데 대해서 지속적으로 불만을 제기했다.

"절친한 동맹이자 파트너였던 프랑스에게서 이런 실망스럽고 부적절한 위협을 당할 줄은 몰랐다"고 영국정부 대변인은 말했다.

 "현재 프랑스의 주장은 우리가 맺은 무역협력협정 (TCA) 을 비롯한 더 넓은 국제법 상으로도 부적절하다.  만약에 이를 관철한다면 영국은 유럽연합과 프랑스 정부에 정식으로 우리의 우려를 전달하겠다"고 그는 설명했다.  
  
브렉시트이후 영국과 프랑스 간 영불해협에서의 어업권 갈등은 더욱 격화해 영국 가디언지에 따르면 지난 달 29일 영국 정부는 어업 면허를 신청한 프랑스 소형 선박(길이 12m 미만) 47척 중 12척에만 허가를 내줬다.

영국은 지난 1월 EU와 결별한 이후 저지섬 인근 해역에 프랑스 어선이 접근할 수 있는 허가를 개별적으로 내주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저지섬은 영국 영토이지만 지리적으로 볼 때 영국보다 프랑스 노르망디 연안에 더 가깝다.

아니크 지라르댕 프랑스 해양장관은 "영국이 브렉시트 합의 조건을 이행하지 않으려는 또 다른 시도다. 프랑스 어업이 정치적 목적을 위해 영국에 의해 인질로 잡혀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프랑스는 당시에 영국 해협 건지섬 168건, 저지섬 169건의 조업 허가 신청에 관한 답변을 기다리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 보다 앞서 지난 5월에도 영국 해군 함정 2척이 저지섬 주변을 순찰해 긴장이 고조됐다. 브렉시트 이후 어업권을 둘러싸고 양국 군함까지 시위에 나서는 등  갈등이 쉽게 가라앉기 힘든 상황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