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사우나 거울 여니 성매매 '안마방'…불법영업 일당 검거

등록 2021.11.29 10:22: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운영자와 종업원, 성매매 알선 혐의
성매매 여성 10명 의료법 위반 검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준호 기자 = 사우나 내부에 있는 거울 벽면 뒤에서 성매매를 알선하는 안마시술소를 운영한 혐의를 받는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24일 오전 1시께 강남구 역삼동의 한 사우나에서 불법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혐의(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운영자 2명과 종업원 1명을 검거했다.

아울러 현장에 함께 있던 성매매 여성 10명은 의료법 위반 혐의로 검거했다. 다만 검거 당시 손님이 없는 상태로 실제 마사지를 했는지 여부는 추가 조사를 통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해당 업소는 영화의 한 장면과 같은 최첨단 시설을 갖췄다고 한다. 불법 안마시술소 입구를 사우나 내부 거울 벽면으로 위장한 뒤 리모컨을 이용해서 여닫을 수 있게 만들었다.

문 뒤쪽에는 방 12개를 갖추고 여성들을 고용해 성매매를 알선하는 방식으로 운영해왔다.

사전 정보를 입수하고 손님으로 위장해 해당 업소에 들어선 경찰은 현장에서 가격표와 장부, 홍보 전단 등을 확인하고 본격 단속에 나섰다.

다만 단속 당시에는 성매매 업소에 손님이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o2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