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 신규확진 2790명…중환자 병상 42개 남아(종합)

등록 2021.12.09 11:42:40수정 2021.12.09 11:51: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중환자 병상 가동률 88.4%…재택치료 9866명 치료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102명으로 이틀째 7천명대를 이어가고 있는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강대역에 설치된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2021.12.09.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시는 9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2790명 증가해 17만4396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날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2790명은 역대 두 번째 규모다. 지난 7일 서울 코로나19 확진자는 2901명으로 역대 최고 규모를 기록한 바 있다.

주요 감염경로별로는 중랑구 소재 어린이집 관련 확진자 2명이 추가돼 누적 38명을 기록했다. 서울시는 교육 활동시 종사자와 원생 간 거리두기가 어렵고, 식사시 마스크 착용이 어려워 전파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은평구 소재 초등학교 관련 확진자는 2명이 늘어 총 13명이다. 서울시는 교실 내 책상 거리두기를 했으나 식사시 마스크 착용이 어려워 전파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송파구 소재 시장 관련 확진자가 12명 늘어 441명이 됐다. 서대문구 소재 실내체육시설 관련 확진자는 3명 증가한 69명으로 집계됐다.

이외 ▲해외유입 5명(누적 2078명) ▲기타 집단감염 65명(누적 3만2110명) ▲기타 확진자 접촉 1238명(누적 7만940명) ▲타 시도 확진자 접촉 11명(누적 4740명) ▲감염경로 조사중 1452명(누적 6만3967명) 등이 추가 감염됐다.

전날 기준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 361개 가운데 319개 병상이 사용중으로, 가동률은 88.4%를 기록했다. 현재 입원 가능한 병상은 42개 남았다. 서울시 감염병전담병원은 2667개 병상 가운데 1980개 병상이 사용중으로 가동률은 74.7%를 보였다.

코로나19 1차 백신 접종자는 797만30명으로 전체 서울시 거주 인구수(950만명) 대비 83.8%를 기록했다. 2차까지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775만1421명으로, 접종률 81.5%로 집계됐다. 3차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90만5390명으로, 접종률은 9.5%이다.

서울시 재택치료 환자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1644명이며 현재 9866명이 치료 중이다. 누적 재택치료 환자는 3만839명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17명 늘어난 1280명으로 집계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