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관광재단, 관광업계에 165억원 긴급 지원

등록 2022.01.19 13:34: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총 5500개사에 업체당 300만원 지원
서울관광재단 임직원들 업계 지원 동참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이영환 기자 = 국내 항공사들이 코로나19 오미크론 확산세와 정부의 격리 조치 강화로 인해 이달부터 운항 예정이던 인천~괌 노선 운항을 연기 및 중단, 축소했다. 괌 노선 운항 축소는 사이판과 달리 괌이 우리 정부와 입국자 격리 면제 제도인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여행안전권역)을 체결하지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의 한산한 모습. 2021.12.09.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서울관광재단은 서울시와 함께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에 처한 관광업계에 총 165억원 규모의 위기극복 자금을 지원한다. 주요 관광업종 소기업 5500개사에 업체당 3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지원은 지난해 12월 서울관광재단이 오세훈 서울시장과 서울 소재 관광업계 대표들과의 면담을 통해 사실상 폐업 상태로 2년 넘게 버틴 업계의 어려움을 청취한 후 이뤄진 조치다.

재단은 생생한 현장 소리를 듣고 업계 회복을 위한 대안을 함께 찾고자 서울관광업계 대표들과 서울시장과의 면담을 직접 주선했다. 업계에서 코로나 재확산으로 다시 절망스러운 상태에 빠진 관광업계에 대한 서울시의 지속적인 운영비 지원 요청이 가장 많았다.

지원 대상은 서울시 자치구에 등록된 주요 관광업종 소기업이다. 소재지가 사업자등록증 및 관광사업등록증상 서울시 등록 업체로 국세청 사업자등록이 되어 있고, '관광진흥법' 제3조에 따른 여행업, 관광숙박업, 국제회의업, '관광진흥법 시행령' 제2조에 따른 외국인관광 도시민박업, 한옥체험업으로 등록된 기업이며 '중소기업기본법 시행령' 제8조에 따른 소기업이어야 한다. 자세한 지원내용과 방법은 서울관광재단 홈페이지에서 2월 중 공개될 예정이다.

서울관광재단 임직원들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울시 여행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착한 기부' 캠페인을 진행한다. 서울시 여행업계를 지원하고자 서울관광재단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급여 일부를 기부하는 사회공헌활동으로 현재까지 167명이 참여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관광재단 길기연 대표이사와 임직원들이 관광업계를 위해 파이팅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은 좌측부터 이장원 주임, 박소혜 주임, 길기연 대표이사, 김현진 주임, 김승환 주임, 배지혜 주임, 탁정삼 기획경영본부장. (사진=서울관광재단 제공) 2022.01.1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