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시, 인공지능(AI)으로 고독사 예방…만족도 높아

등록 2022.01.23 09:23:42수정 2022.01.23 11:0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인공지능(AI) 감성케어 지원 서비스 사용률 ‘전국 1위’
2020년부터 인공지능 스피커 활용한 서비스 시범사업
오프라인 돌봄 제공과 함께 고독사 예방 효과 ‘톡톡’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그래픽=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백재현 기자 = 부산시가 초고령화 사회에 발맞춰 2020년부터 시범사업으로 시행하고 있는 ‘인공지능(AI) 감성케어 지원 서비스’가 이용자들의 높은 만족도와 사용률을 기록하며 성공적으로 정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공지능(AI) 감성케어 지원 서비스는 인공지능(AI) 스피커를 활용해 말벗 서비스와 생활편의 등을 제공해 이용자들의 고독감과 우울감을 해소하는 사업이다. 지난 2020년 1월, 보건복지부의 스마트홈 서비스 시범사업 지역으로 부산진구와 북구가 선정되었으며 같은 해 5월부터 3년간, 부산진구와 북구에 거주하는 신중년 1인 가구와 저소득 독거노인 등을 대상으로 시행해오고 있다.

(재)행복커넥트가 최근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부산시는 현재 같은 인공지능(AI)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방자치단체의 평균 사용률 보다 약 12%가량 높은 83%를 기록해 인공지능(AI) 스피커 사용률 전국 1위를 차지했다.

아울러, 서비스 이용자 200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만족도 조사에서도 90% 이상이 인공지능(AI) 스피커 이용 만족도를 ‘매우 높다’라고 응답해 일상생활에서 이용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특히, 인공지능 서비스의 강점으로 꼽히는 ‘응급상황 대처’의 경우 2020년부터 2021년까지 총 29건의 응급상황에 즉각적으로 대응해 사고를 예방한 바 있다.

이와 함께 방문 인력 8명을 배치해 이용자들에게 오프라인 돌봄도 함께 제공한다. 이를 통해 이용자들의 고독감을 해소하고, 고독사를 예방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선아 부산시 사회복지국장은 “올 연말 시범사업이 종료되면 3년간 추진성과와 개선점 등을 면밀하게 분석해 실생활에서 시민들께 도움이 되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며 “인공지능(AI)을 통해 고독사 문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만큼,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을 발굴·시행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tbri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