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재조명되는 '성남FC 후원금 의혹'…기업 6곳이 160억 내

등록 2022.01.29 15:01: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난해 경찰에서 무혐의…6개 기업 160억 후원
부지 용도변경, 건축 인허가 등 이슈 있던 기업
성남지청 차장검사 사의 표명 계기 수면 위로
'수사 무마 의혹' 경위 파악…檢 재수사 여부 주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지난 2014년 11월23일 FC서울과의 FA컵 결승전에서 승리한 뒤 우승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있는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성남FC 구단주)의 모습.(사진 = 뉴시스DB).2014.11.28.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경찰에서 무혐의로 결론 났던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이 검찰 단계에서 추가 수사 여부로 마찰이 일었던 사실이 알려지면서 다시 주목받고 있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사건은 지난해 수원지검 성남지청이 넘겨받아 수사 기록을 재검토하고 있다. 이 사건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성남시장(성남FC 구단주)으로 있을 당시 관할 내 기업들이 인허가 등의 민원을 해결해 준 대가로 성남FC에 광고비 등의 명목으로 후원금을 냈다는 게 의혹의 골자다.
 
논란이 되고 있는 후원금은 2015~2017년께 기업 6곳에서 성남FC에 낸 돈 약 160억원이다. 제2사옥 신축 이슈가 있었던 네이버 40억원, 병원용지를 업무용지로 변경하는 이슈가 있었던 두산건설 42억원, 분당구보건소 부지 매입 및 용도변경 이슈가 있었던 분당차병원 33억원, 농협 36억원 등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2018년 6월 제3자뇌물죄 등 혐의 고발장이 접수되자 수사에 착수했고, 이후 지난해 9월 증거불충분 등을 이유로 무혐의 처리했다. 그러자 고발인 측이 수사가 미진했다고 이의를 제기하면서 사건은 검찰로 송치됐다.

이 사건 처리를 둘러싼 검찰 내 갈등은 박하영 성남지청 차장검사가 지난 25일 검찰 내부망에 사의 표명 글을 올리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다. 박 차장은 후원금 용처 등에 대한 보완 수사가 필요하다고 보고했으나 박은정 지청장이 결정을 미뤘다고 주장했다. 사실상 수사를 무마하려 했다는 것이다.

성남FC에 후원된 자금 중 일부가 유관 체육단체로 흘러가 현금으로 인출됐다는 의혹 등이 추가로 나오는 등 논란이 커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긴 하지만, 박 지청장이 친정권 성향으로 분류된다는 점이 파장을 더 키운 측면도 있다.
 
성남지청이 지난해 성남FC 후원금 내역을 조사하기 위해 대검찰청에 금융정보분석원(FIU) 자료 의뢰를 요청했으나 반려된 배경에도 의혹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대검은 입장문을 통해 "대검이 성남지청의 금융정보 자료조회요청을 막았다는 기사는 사실과 다르다. 막은 사실이 없다"며 "성남지청은 수사 중인 범죄사실 외에 경찰에서 별도 수사 진행 중인 내용(사건 송치 이전 상태)까지 포함해 금융정보 자료제공 요청을 해달라고 했는데, 절차상 문제가 있어 재검토해보라는 취지였다"고 밝혔다.
 
검찰은 김오수 검찰총장의 지시로 박 지청장의 수사 무마 의혹 및 박 차장검사의 사직서 제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성남FC 후원금 의혹이 재조명되면서 이와 관련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