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살 아들 온 몸에 문신..."조폭 만들셈인가" 비난 폭주

등록 2022.05.17 13:55:07수정 2022.05.19 10:16: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5일(현지시간) 데일리스타,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의 패션 디자이너 샤메키아 모리스가 한 살배기 아들 트레이린에게 가짜 문신을 해줬다는 이유로 온라인에서 아기를 조식폭력배로 키우고 있다 등의 비난을 받고 있다. (사진 출처=데일리메일) 2022.05.1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수지 기자 = 생후 1년 된 아들의 온몸에 문신을 새겨 인터넷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데일리스타,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의 패션 디자이너 샤메키아 모리스가 한 살배기 아들 트레이린에게 가짜 문신을 해줬다는 이유로 온라인에서 아기를 조식폭력배로 키우고 있다 등의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평소 문신을 좋아하는 모리스는 아들이 생후 6개월 때부터 가짜 문신을 해주기 시작했다.

그가 소셜미디어에 공개한 사진들 속 그의 아들은 배, 팔, 등, 다리 등 얼굴을 제외하고 온몸에 각종 문신을 새겨져 있다.

문신은 가짜지만 인터넷에서는 이를 두고 모리스를 나쁜 엄마로 낙인 찍는 악성 댓글들이 올라왔다.

그녀는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많은 비난을 받고 있다"며 "사람들은 '내가 아들을 폭력배로 키우고 있다'고 말하지만 그 사람들이 문신을 한 아기를 보는 것에 익숙하지 않을 뿐'이고 밝혔다.

그가 아들에게 가짜 문신을 시작할 때 그의 팔로워들은 그 모습에 즐거워하지 않았다.

그는 "사람들이 '트레이린이 거리에서 총에 맞아 죽는다', '아들을 감옥에 보내려고 하느냐'등의 말을 했다"며 "사람들의 반발이 끔찍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나는 나쁜 엄마가 아니라서 이런 말들을 들으면 마음의 상처를 받는다"면서도 "이는 우리가 삶을 즐기는 방식이기 때문에 사람들의 평가에 신경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체 예술에 대한 사랑은 30만명의 소셜미디어 팔로워를 모으는데 도움을 줬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