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최민호 세종시장 후보, 수변상가 번영회와 간담회

등록 2022.05.20 17:19: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휴식공간으로 만들어 장사 잘 되도록 노력"

associate_pic

[뉴시스=세종]최민호 국민의힘 세종시장 후보가 수변상가 번영회와 간담회 후 사진을 찍고 있다. 2022.05.20.(사진=최민호 후보 캠프)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송승화 기자 = 최민호 국민의힘 세종시장 후보는 20일 선거사무소에서 손희옥 수변상가 번영회장과 회원이 참석한 가운데 정책 간담회를 가졌다.

손 번영회장은 “현재 수변상가의 공실률이 60%라고 알고 있으며, 일부는 100% 공실인 경우도 있다”며 “어느 지역을 가도 시청이 있는 주변 상가는 화려하지만, 세종시만 유독 공실률로 유령상가 흉물로 남아있다”고 말했다.

그는 “수변상가 활성화를 위해 상가에 음식점과 카페, 편의점만 입점 할 수 있도록 한 제한을 과감히 푸는 한편 주차난으로 몸살을 앓는 상가 주변에 공영주차장을 조성하고 볼거리도 많이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최 후보는 “세종시가 금강을 끼고 있는 것은 큰 축복”이라며 “그동안 세종시는 금강을 수로로만 이용할 뿐 시민의 공간으로 활용하지 못했다. 합강~세종보까지 수변형 관광지 및 휴식공간으로 만들어 장사가 잘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금강 보행교에 대관람차 등 위락시설과 휴식공간을 추진, 생태·환경습지원과 초화류 꽃밭·꽃길, 수변 레포츠 시설, 루미나리에 거리 등 4계절 축제 기반 구축해 사람들이 모이는 곳으로 변화를 시키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전세종연구원에 따르면 2020년 말 기준 세종시 보람동 금강수변상가 공실률은 64.6%로 집계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ssong100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