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텍사스 초등학교 총기난사 희생자 21명…한 교실에서 나와"

등록 2022.05.26 02:33:10수정 2022.05.26 06:22: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교사 2명·어린이 19명 사망…총격범은 18세 소년

associate_pic

[유밸디=AP/뉴시스] 24일(현지시간) 미 텍사스주 유밸디의 롭 초등학교에서 총격이 발생해 경찰관이 주변에 모인 사람들과 얘기하고 있다. 경찰은 이 학교에서 총기 난사가 발생해 어린이 14명과 교사 1명이 숨지고 18세의 총격범은 사살됐다고 밝혔다. 2022.05.25.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미국 텍사스주 소도시 유밸디의 한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총격 참사 사건의 희생자들이 같은 반 교실에 있던 아이들과 교사로 밝혀졌다.

크리스 올리바레스 텍사스주 공공안전부 대변인은 25일(현지시간) CNN방송에 출연해 모든 희생자가 초등학교 4학년의 같은 교실에서 나왔다고 전했다. 이 사건으로 교사 2명과 어린이 19명이 숨졌다.

올리바레스 대변인은 "25∼30명의 학생과 2명의 교사가 있던 작은 교실이었다"며 "많은 아이들이 도망갈 곳 없이 그 안에 함께 있었다"고 말했다.

외신에 따르면 18세 총격범 샐버도어 라모스는 함께 살던 자신의 할머니를 먼저 쏜 뒤 차를 타고 이동하다 롭 초등학교 인근에서 사고가 나자 소총을 들고 교실로 난입했다. 그는 교실에서 아이들과 교사를 향해 마구 총격을 가한 뒤 출동한 국경경비대원들과 대치하다 이들의 총탄에 맞아 사망했다. 당시 라모스는 경찰 특수기동대(SWAT)가 입는 스타일의 전술용 조끼를 착용하고 있었다.

라모스의 첫 총격 피해자인 할머니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대변인은 전했다. 이 초등학교가 라모스의 공격 목표였는지에 대해선 "아직 답할 수 없다"며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올리바레스는 "우리가 총격범에 대해 아는 것은 그가 유밸디 주민이고, 직장이 없었으며, 친구도 여자친구도 없었고, 지역의 한 고교에 다녔다는 사실"이라면서 "범죄 전과도 없고, 범죄단체와의 연관성도 없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