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보균 장관 "예술단체 창작 환경 조성 적극 지원"

등록 2022.05.27 18:27: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립예술단 공연연습장서 국립예술단체장들과 간담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7일 서울 서초구 국립예술단체공연연습장에서 국립예술단체장과 간담회를 마치고 공연연습장을 찾아 단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2.05.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7일 국립예술단체장들과 만나 "예술단체 창작 환경 조성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장관은 취임 후 문화예술계 첫 행보로 이날 국립예술단 공연연습장에서 국립예술단체장과의 간담회를 가졌다.

박형식 국립오페라단장, 강수진 국립발레단장, 윤의중 국립합창단장, 이유리 서울예술단장, 최정숙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 대표, 김희철 국립정동극장 대표, 남정호 국립현대무용단장, 김광보 국립극단장 등이 참석했다.

박 장관과 참석자들은 코로나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연예술계 현황을 살펴보고 일상 회복을 위한 국립예술단체의 역할과 업무를 논의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7일 서울 서초구 국립예술단체공연연습장에서 국립예술단체장과 간담회를 갖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2.05.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박 장관은 일류국가를 위한 문화번영, 문화의 힘을 강조했다.

그는 "대중문화의 세계화 이전에 순수예술 분야에서의 성취가 있었다. 그 산증인이 강수진 국립발레단 단장"이라며 "문화예술인의 놀라운 기량, 미적 감수성, 문화의 절정을 이루기 위한 노력에 존경심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제시한 '문화의 공정한 접근 기회'를 실현하는 데 앞장서야 한다"며 "누구나 공정하고 차별 없는 문화를 누리고 나누기 위해 국립예술단체와 제가 함께 나아가자"고 독려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7일 서울 서초구 국립예술단체공연연습장에서 국립예술단체장과 간담회를 갖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2.05.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국립예술단체장들은 코로나로 인한 예술계 어려움 등을 공유했다. 박 장관은 이에 대해 "예술 단체들의 창작 환경 조성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장관은 간담회 후 국립발레단과 6월 '시칠리아섬의 저녁기도' 공연을 앞둔 오페라단 등의 연습공간과 현장을 살피고 단원들을 격려했다. 열악한 연습실 휴게공간을 직접 사진으로 촬영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