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외교부, '강제동원 해법 논의' 민관협의체 내달 4일 출범

등록 2022.06.30 08:18:36수정 2022.06.30 09:52: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피해자 측 대리인, 첫 회의 참석

associate_pic

[도쿄(일본)=AP/뉴시스]지난 2019년 7월 16일 미쓰비시 중공업 앞을 한 시민이 우산을 쓰고 지나가고 있다. 2022.01.28.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문제를 협의할 민관협의체가 다음달 4일 출범할 계획이다.

29일 외교소식통 등에 따르면, 외교부는 이날 첫 회의를 앞두고 피해자 단체 측의 참석을 요청했다.

다만 피해 당사자들이 아닌 피해자 측 대리인이 첫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징용 배상 해법으로는 한국 정부가 일본 기업의 배상금을 대신 지급하고 차후에 일본 측에 청구하는 '대위변제' 방안 등이 언급된다.

당초 민관협의회는 이달 중 출범할 계획이었으나, 협의회 구성원 일부가 확정되지 않으면서 출범이 일주일 정도 늦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