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우크라군 루한스크 방어작전은 "성공적"-대통령실

등록 2022.07.05 06:40: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아레스토비치 보좌관 4일 발표
"주요도시 방어의 4대 작전에 성공"
적군방어, 적 타격, 무기 확보, 시간벌기 등

associate_pic

[키이우=AP/뉴시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키이우에서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하고 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의 루한스크주 완전 점령 주장에 대해 "리시찬스크는 여전히 싸우고 있다"라며 러시아의 주장을 부인했다. 2022.07.04.

[서울=뉴시스] 차미례 기자 = 우크라이나 대통령실의 올렉시이 아레스토비치 보좌관은 4일(현지시간) 동부 루한스크 지역의 우크라이나군의 군사작전이 모두 "성공적"이라고 발표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 리시찬스크- 세베로도네츠크 연결지역의 방어는 성공적인 군사작전이었다"고 밝혔다고 신화통신 등이 보도했다.

그는 군사 방어작전에 필수적인 4대 주요 임무에 모두 성공한 것을 그 이유로 꼽았다.  그것은 전국 주력부대를 막아낸 것,  적군에 큰 손실을 가한 것,  무기를 받아 보충할 시간을 번 것,  적군을 공격해 다른 지역에서 아군 공격작전이 용이하게 상황을 조성한 것 등 네가지이다.

아레스토비치 보좌과은 현재 우크라이나군이 도네츠크 지역 동부와 헤르손 남부,  자포리아 지역 등에서 러시아군에게 반격을 가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러시아 국방부는 3일 우크라이나 루한스크주 내 우크라 군 마지막 통제 도시인 리시찬스크를 장악해 이 지역을 완전히 점령했다고 발표했다.

이 날 러시아 통신들에 따르면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게 친러시아 우크라 무장세력과 힘을 합친 러시아군이 "리시찬스크시에 대한 완전한 통제를 구축했다"며 이 시의 완전 함락을 보고했다.

이 보도가 나온 후 우크라이나 국방부의 유리 사크 대변인은 BBC에게 상황이 매우 안 좋지만 "리시찬스크가 러시아에 완전 점령된 것은 아니다"라고 분명하게 말했다.

러시아는 개전 초기 우크라 수도 키이우 공략에 실패 후 루한스크주와 도네츠크주로 이뤄진 돈바스 지방의 '완전 해방'을 우크라 '특별 군사작전'의 새 군사목표로 선언했다.

러시아군은 그로부터 55일이 지난 5월20일 루한스크주의 서쪽 끝 주요 도시 세베로도네츠크에 진입했다. 루한스크주를 친러시아 세력과 함께 90% 넘게 장악한 상황이었다.

associate_pic

[리시찬스크=AP/뉴시스] 1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루한시크주 리시찬스크에 러시아군의 공습이 지나간 후 구조대와 지역 주민들이 건물 잔해 속에서 희생자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2022.06.17.

세베로도네츠크는 8년 전 친러시아 분리세력이 루한스크주 동부 1만㎢를 손에 넣고 주 최대도시 루한스크를 '수도'로 '루한스크인민공화국'을 세운 이후 우크라 정부의 루한스크주 주도가 되었다.

우크라군은 세베로도네츠크에 러시아군이 진입한 후 한 달 넘게 저항했으나 결국 6월25일 '전략적 후퇴'를 결정하고 이 도시를 완전히 러시아군에 넘기고 시베르스키 도네츠강 건너의 쌍둥이 도시 리시찬스크로 퇴각했다.

러시아 국방장관은 그로부터 8일 만에 리시찬스크도 우크라 군으로부터 빼앗았다고 발표했지만 , 우크라 군은 반격에 성공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3일 밤 우크라이나군이 리시찬스크에서 철수한 사실을 시인했지만 "곧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 날인 4일 대통령실은 이 지역의 군사작전이 성공적이라고 다시 발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