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노총 5개월 만에 화물연대 총파업 강행…"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등록 2022.11.24 11:10: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총파업에 돌입한 24일 부산 강서구 부산신항 교차로에서 화물연대 부산본부 조합원들이 파업 출정식을 갖고 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대상 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며 집단 운송 거부에 나섰다. 2022.11.24.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이동민 기자 = 24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부산항 일대에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번 화물연대 총파업은 지난 6월 7~14일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이날 오전 10시 18분께 화물연대 부산지부는 부산 강서구 부산신항 삼거리에서 출정식을 열었다.

출정식은 당초 10시에 열릴 예정이었으나 타 지부 참석자들의 도착시간이 늦어 지연됐다.

출정식에는 지난 6월 파업 때와 마찬가지로 조합원 1000여명이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물연대 부산지부는 이날 출정식 이후 부산신항 삼거리에서 부산신항한진컨테이너터미널과 현대부산신항만 등 2곳을 향해 거리행진을 이어간 후 투쟁을 이어간다.

화물연대는 이번 총파업을 통해 화물안전운임 일몰제 폐지와 운임제 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화물연대는 이날 결의문을 통해 "지난 6월 국토교통부는 안전운임제 지속을 추진하고 품목 확대를 약속했지만 합의안을 내팽개쳤다"면서 지난 23일 진행된 당정협의회에 대해 "컨테이너·시멘트 품목만의 3년 연장을 발표해 화물노동자 갈라치기를 시도했다"고 바판했다.

앞서 화물연대는 지난 23일 성명문을 통해 "국토부는 총파업 합의 이후 꾸준히 제도에 대한 반대 입장만을 내며 국민들과 한 사회적 합의를 뒤집었다"라면서 "안전운임제도 자체를 무력화하려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총파업에 돌입한 24일 부산 강서구 부산신항 인근 도로에 운행을 멈춘 컨테이너 운반 차량들이 도열해 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대상 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며 집단 운송 거부에 나섰다. 2022.11.24. yulnetphoto@newsis.com


부산경찰은 파업 중 만일의 사고에 대비해 화물연대 파업 기간 부산항 내 주요 항만과 물류터미널 등에 경찰 기동대 9개 중대와 1개 제대(560여명), 대화경찰과 형사, 교통경찰, 신속대응팀 등 890여 명을 배치할 예정이다.

부산항을 운영하는 부산항만공사(BPA)는 파업 장기화에 대비해 임시장치장을 확보하고 부산항 내에서 부두나 선석을 옮겨가며 화물작업을 한 경우 선사들이 추가로 부담한 비용을 일부 지원하는 등 터미널 내 물류 지장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BPA는 이번 총파업에 앞서 지난 23일 회의를 통해 평시 대비 컨테이너 장치율 등 부산항 운영현황을 확인하고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에 따른 항만운영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한 비상대책을 점검하기도 했다.

또 항만 건설현장에서 철근, 콘크리트 등 공급차질로 인한 공정 지연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요 자재를 사전 반입해 현장에 공급했다.

정부는 이번 총파업에 대해 엄정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지난 23일 국토부 유튜브 채널에 게시된 인터뷰 영상을 통해 "화물, 운송, 물류의 역할은 경제에서 혈액 순환과도 같은 중요한 역할"이라면서 "파업을 강행하겠다고 하는 화물 연대의 억지를 들어줄 이유와 명분은 없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astsk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