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메시도 웃고, 레반도프스키도 웃었다…'라스트 댄스'는 계속

등록 2022.12.01 06:43: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아르헨 1위·폴란드 2위로 16강 동반 진출

메시, PK 놓쳤지만, 슈팅 0개 레반도프스키와 맞대결서 판정승

associate_pic

[도하(카타르)=뉴시스] 백동현 기자 = 30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3차전 폴란드와 아르헨티나의 경기, 0대 2로 경기가 끝난 뒤 레반도프스키와 메시가 인사하고 있다. 2022.12.01. livertrent@newsis.com

[도하(카타르)=뉴시스]안경남 기자 =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35·아르헨티나)와 '득점 기계'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34·폴란드)가 16강 운명이 걸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함께 웃었다.

아르헨티나는 1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폴란드를 2-0으로 꺾었다.

1차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에 1-2 충격패를 당했던 아르헨티나는 2차전에서 멕시코(2-0 승)을 잡은 데 이어 최종전에서 폴란드까지 누르고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2006년 독일 대회부터 5회 연속 토너먼트 진출이다. 아르헨티나는 1986년 멕시코 대회 이후 36년 만에 우승에 도전한다.

폴란드는 이날 패배에도 1승1무1패(승점 4 골득실 0)를 기록, 같은 시간 사우디아라비아를 2-1로 누른 멕시코(1승1무1패 승점 4 골득실 –1)와 승점이 같아졌지만, 골득실에서 앞서며 조 2위로 16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1986년 멕시코 대회 이후 36년 만에 16강행이다.

이로써 아르헨티나는 D조 2위 호주와 8강을 다투고, 폴란드는 D조 1위 프랑스와 16강에서 만난다.

associate_pic

[도하(카타르)=뉴시스] 백동현 기자 = 30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3차전 폴란드와 아르헨티나의 경기, 폴란드 슈쳉스니 골키퍼가 메시의 PK를 선방하고 있다. 2022.12.01. livertrent@newsis.com

두 팀 모두 패할 경우 자력으로 16강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에서 진검 승부를 펼쳤다.

아르헨티나가 전체적으로 경기를 주도한 가운데 메시가 전반 39분 자신이 비디오판독(VAR) 끝에 얻어낸 페널티킥을 직접 찼지만, 보이치에흐 슈쳉스니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하지만 메시의 지휘 아래 공격을 이어간 아르헨티나는 후반에 두 골을 추가하며 승리를 따냈다.

후반 시작 1분 만에 알렉시스 맥 앨리스터가 0-0의 균형을 깼고, 후반 22분 훌리안 알바레즈가 추가골로 쐐기를 박았다.

폴란드의 세계적인 스트라이커 레반도프스키는 최전방을 지켰으나, 팀이 수비에 무게를 두면서 외로운 싸움을 해야 했다. 실제로 단 한 개의 슈팅도 기록하지 못했다.

공격수란 포지션 특성상 직접적으로 부딪칠 기회가 적었던 메시와 레반도프스키는 후반 막판 충돌했다.

associate_pic

[도하(카타르)=뉴시스] 백동현 기자 = 30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3차전 폴란드와 아르헨티나의 경기, 폴란드 레반도프스키가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이날 폴란드는 0대 2로 패했지만 3위 멕시코와 골득실에 앞서 2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2022.12.01. livertrent@newsis.com

수비 가담에 나선 레반도프스키가 메시 앞을 가로막았고, 메시도 패스 대신 직접 돌파를 시도했다. 하지만 레반도프스키가 메시를 잡아당기면서 파울이 선언됐다.

레반도프스키가 이내 메시에게 손을 뻗으며 사과를 뜻을 전했지만, 메시가 이를 무시하며 신경전을 벌였다.

결과적으로 아르헨티나가 승리했지만, 폴란드 역시 16강을 통과하면서 두 명의 슈퍼스타가 함께 웃었다.

경기 중 뜨겁게 충돌했던 메시와 레반도프스키는 종료 휘슬이 울린 뒤 포옹하며 우정을 나누기도 했다.

메시와 레반도프스키는 바르셀로나(스페인)라는 공통분모가 있다.

메시는 20년 가까이 바르셀로나 뛰다가 지난해 여름 파리생제르맹(프랑스)으로 이적했다.

associate_pic

[도하(카타르)=뉴시스] 백동현 기자 = 30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3차전 폴란드와 아르헨티나의 경기, 아르헨티나 축구 팬들이 열띤 응원을 하고 있다. 2022.12.01. livertrent@newsis.com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뛰며 '득점 기계'로 불려온 레반도프스키는 올해 여름 바이에른 뮌헨(독일)을 떠나 메시가 없는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었다.

30대 중반인 둘에게 이번 대회는 사실상 마지막 월드컵 무대다.

메시는 5번째이자 마지막 월드컵에서 우승을 꿈꾼다. 레반도프스키 역시 월드컵 득점왕이란 타이틀을 노린다.

한편 이날 경기장엔 4만 명이 넘는 만원 관중이 두 '슈퍼스타'의 맞대결을 지켜봤다.

카타르에서 열린 경기였지만, 푸른색 홈 유니폼을 입은 팬들로 가득 차 마치 아르헨티나의 홈 구장을 연상케 했다.

상대적으로 소수였지만, 폴란드 응원단도 경기 종료 후 멕시코와 사우디의 결과를 숨죽여 지켜본 뒤 자국의 극적인 16강 진출에 환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