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킥보드 한 대에 여중생 3명... 무단횡단 사고 '쾅'

등록 2022.12.07 14:30:07수정 2022.12.07 19:31: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사진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허서우 인턴 기자 = 전동킥보드 한 대에 올라탄 여중생 3명이 보호장구를 착용하지 않고, 무단횡단하던 중 차와 충돌하는 사고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안전모 안 쓴 여중생 3명이 전동킥보드 한 대를 타고 신호 위반하다가 난 사고'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사고는 지난 9월10일 경기 군포시의 한 사거리에서 발생했다.

제보자 A씨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여학생 3명은 전동킥보드 한 대에 함께 올라탄 채 길가 오른쪽에서 나타났다. 이 학생들은 보행 신호가 켜지지 않은 건널목을 빠른 속도로 통과했다.

이때 신호에 따라 좌회전하려던 승합차에 강하게 부딪혔다.

차에 들이받힌 학생 3명은 차량 높이 정도의 공중으로 튀어 올랐다가 바닥에 떨어졌다. 사고 직후 학생 2명은 몸을 일으켜 세우려 움직이는 듯하지만, 한 학생은 일어나지 못했다. 

A씨는 "중학생 정도로 보였던 학생들은 갓길에서부터 주행해 와 감속 없이 그대로 무단횡단했다"라며 "학생 1명은 일어나지 못하고 있었다. 시민들의 반응을 봐서는 크게 다쳤던 것 같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한문철 변호사는 "3명이 킥보드 한 대에 안전모도 착용하지 않은 채 신호위반까지 하며 달렸다. 저러다 정말 큰일 난다"면서 "이런 상황에서는 사고를 피할 수 없다. 좌회전 차량 운전자가 이 상황을 어떻게 보겠냐"고 말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안전교육이 절실한 게 아니라 공유 킥보드를 없애는 게 절실하다" "길에 널브러져 있고, 면허도 없는 어린 학생들이 안전 장비도 없이 도로를 질주하고 있다. 관리가 전혀 안 되는 것 같다" "도로에서 쌩쌩 달리는 킥보드를 보면 무섭다"라는 등의 반응을 남겼다.


◎공감언론 뉴시스 seow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