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영웅들 예우는 자유민주주의 헌법 명령…전사자 유해 발굴 노력"

등록 2023.06.06 10:48:19수정 2023.06.06 12:14: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제68회 현충일 추념식 참석

"선열들 명복 빌며 유가족들에 깊은 위로"

"12만 국군 유해 찾아 가족품으로 보낼것"

"국외 독립운동 순국 선열 유해 봉환 노력"

"北도발 맞서 한미 '핵기반동맹'으로 격상"

"영웅 기억하고 가르쳐야 나라다운 나라"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6.06.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6.06.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6일 "자유민주주의 국가를 건설하고, 수호하신 분들, 나라의 주인인 국민의 안전을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제대로 기억하고 예우하는 것은 우리 자유민주주의 헌법의 실천 명령"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6·25전쟁 전사자의 유해 발굴과 국외 독립운동 순국선열 유해 봉환 의지를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동작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 68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해 추념사를 했다. 현충일 추념사 참석은 지난해 취임 직후에 이어 두번째다. 이날 추념식에는 김건희 여사도 함께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추념사에서 "나라를 위해 숭고한 희생을 하신 선열들께 경의를 표하며 머리를 숙여 명복을 빈다"며 "또 사랑하는 가족을 잃고 오랜 세월 힘든 시간을 보내셨을 유가족들께도 깊은 위로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공산 세력의 침략으로부터 대한민국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함께 피를 흘린 미국을 비롯한 유엔 참전국 용사들, 국가의 부름을 받고 세계의 자유와 평화를 수호하기 위해 헌신하신 해외 파병 용사들께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현충식 추념식에 앞서 진행된 '호국의 형제' 안장식을 언급하며 "오늘 두 형제(故 김봉학·성학 육군 일병)가 조국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6·25전쟁에 참전한지 73년 만에 유해로 상봉하게 됐다"고 전했다.

김봉학 일병은 '피의 능선'전투에서 전사해 올해 2월 유해를 발굴, 신원이 확인됐으며, 김 일병의 동생인 김성학 일병도 이보다 앞서 2011년에 유해가 발굴됐다. 두 형제는 이날 현충일에 맞춰 국립서울현충원에  합동 안장됐다.

윤 대통령은 "아직도 수많은 국군 전사자 유해는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우리 국군 16만명이 전사했지만 12만 명의 유해를 찾지 못했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호국영웅들께서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할 것이며, 국외에서 독립운동을 하다 순국하신 선열들의 유해를 모셔오기 위한 노력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추념사에서 북한의 핵 미사일 도발에 맞선 강한 국방과 안보태세를 강조하면서 특히 지난 4월 국빈 방미에서 도출해낸 '워싱턴선언'을 부각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은 핵과 미사일 능력을 고도화하고 있으며 핵무기 사용을 법제화했다"며 "저와 바이든 대통령은 미 핵 자산의 확장 억제 실행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하는 '워싱턴 선언을 공동 발표했다. 이제 한미동맹은 '핵 기반 동맹'으로 격상됐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정부와 군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철통같은 안보 태세를 구축하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현충일 추념사에서도 제복입은 영웅에 대한 예우를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국가의 품격은 국가가 누구를 어떻게 기억하느냐에 달려있다"며 "우리가 후대에게 국가를 위해 헌신한 영웅들의 이야기를 전하고 가르침으로써 잊지않고 기억해야 국제사회에서 나라다운 나라로 인정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보훈처의 국가보훈부 승격을 언급하며 "대한민국의 영웅들을 더 살피고 예우할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또 김제 화재 현장서 순직한 성공일 소방교를 언급하며 "30세 꽃다운 청년이 불길속으로 뛰어들었다. 우리가 지금 이 순간에도 안전한 일상을 영위할 수 있는 것은 성공일 소방교처럼 자신의 안위보다 국가와 국민을 먼저 생각하는 제복 입은 영웅들이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나라의 안위와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던진 군인, 경찰, 소방관 등 제복 입은 영웅들을 끝까지 기억하고 예우하는 것은 국가의 책무"라며 "자유민주주의 국가를 건설·수호하신 분들, 국민의 안전을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제대로 기억하고 예우하는 것은 우리 자유민주주의 헌법의 실천 명령"이라고 강조했다.

또 "저는 대통령으로서 국가의 독립, 영토의 보전, 국가의 계속성을 수호할 헌법상 책무를 지고 있다"며 "헌법상 책무를 다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 영웅들의 헌신과 희생을 기억하고 예우하는 것은 우리 모두가 나라의 주인이고, 주권자라는 것을 확인시켜 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