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질본 "31번 환자 다녀간 '신천지 대구교회' 유증상자 더 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19 14:37:29
추가 확진자 10명이 교회 관련 접촉자…확진자 증가할 듯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강종민 기자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19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2020.02.19.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 이연희 기자 = 31번째 환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 전 두 차례 예배에 참석했던 교회에서 기침이나 발열 등 코로나19 증상을 보이는 의심자가 더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향후 확진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는 얘기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본부장은 이날 오후 2시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에서 정례브리핑을 통해 "31번 확진자의 신천지 대구교회 접촉자 중 유증상자가 더 있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확진 판정을 받은 61년생 한국인 여성인 31번 환자는 지난 9일과 16일 오전 7시30분부터 9시30분까지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다대오지파 대구교회'(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진행된 예배에 참석했다.

19일 오전 새로 확인된 환자 10명이 지난 17일 확진 판정을 받은 31번째 환자와 동일한 신천지 대구교회를 다녔다.

대구시에 따르면 34번(24·남·무직), 35번( 26·여·무직), 36번(48·여·무직), 42번(28·여·카페아르바이트), 43번(58·여·한국야쿠르트), 44번(45·여·미확인), 45번(53·여·무직) 등이다. 이들은 13일부터 17일 사이 증상이 발현됐으며 모두 31번 확진자가 다녀간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북도 등에 따르면 경북 영천에 사는 39번(61·여), 41번(70·여)환자도 신천지 교인으로 파악됐다. 경북 영천에서 나온 37번(47·남) 환자는 신천지 교인인지 현재 확인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