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오페라의 유령' 방역비법 알려달라"…英 문화장관의 요청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3 19:33: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3일 서울 용산구 문체부 스마트워크센터 회의실에서 올리버 다우든(Oliver Dowden)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장관과 화상으로 만나 코로나19에 따른 양국 공연예술 분야 대응 등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0.06.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영국 문화부 장관이 우리나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큰 관심을 보였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코로나19 국면에서도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을 무사히 공연할 수 있었던 비법을 전수해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박 장관은 3일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의 올리버 다우든 장관과 화상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방역 등과 관련해 이 같은 대화를 나눴다고 문체부가 전했다.

이번 화상회의는 한국 문화예술과 체육 분야의 감염병 확산 방지 경험을 공유해 달라는 영국 문화부의 요청에 의해 이뤄졌다. 특히 다우든 장관은 특히 지난 2월 13일에 임명 이후 코로나19 봉쇄 조치로 하지 못했던 대외업무를 이번 화상회의로 처음 시작했다.

이날 화상회의에서 다우든 장관은 박 장관에게 "한국의 효율적인 코로나19 대응정책에 대해 영국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우러러보고 있다“며 한국에서 '오페라의 유령'이 안전하게 공연되는 것과 관련해 공연장 운영시 방역 지침 등을 공유해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영국 언론 데일리메일의 보도(5. 14.)에 따르면 영국의 유명한 뮤지컬 작곡가 앤드루 로이드 웨버 경은 다우든 장관에게 "한국의 추적 검사 시스템(trace-and-test system)이, 사회적 거리를 두지 않는 실황 공연으로 복귀하기 위한 단계별 이행안(로드맵)의 시작"이라며 영국도 한국과 같은 방역 지침을 시행해야 한다는 내용의 서신을 보낸 바 있다. 자신이 작곡한 '오페라의 유령'이 세계에서 유일하게 한국에서 공연되고 있는 것에 대해 자랑스럽다고 밝히기도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3일 서울 용산구 문체부 스마트워크센터 회의실에서 올리버 다우든(Oliver Dowden)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장관과 화상으로 만나 코로나19에 따른 양국 공연예술 분야 대응 등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0.06.03.  photo@newsis.com

다우든 장관의 요청에 박 장관은 "우리 정부는 '신규 확진자 일 50명 미만' 및 '신규확진자의 추적경로 미확인 비율 5% 미만'의 상황을 기준으로 설정해 지난달 6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방역으로 전환했다"며 "공연장에서는 철저한 실내 사전 방역과 지그재그로 한 칸 띄어 앉기, 관람 중에도 마스크 착용하기 등 방역 지침을 준수해 공연장과 영화관의 관람객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문화예술 생태계 복원을 위해 지원하고 있는 정부의 자금·고용·세제 대책도 공유했다.

한편 양국 문화부는 2014년부터 양국 콘텐츠 기업들 간의 연계망을 구축하기 위해 열고 있는 '한영 창조산업포럼(ROK-UK Creative Industries Forum)'을 올해 하반기에 재개하는 방안을 이날 합의했다 포럼은 앞서 지난해 영국 측의 요청으로 연기됐던 상황이다.

박 장관은 "한국과 영국, 모두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그동안 양국이 위기 때마다 서로를 아낌없이 도운 경험은 앞으로도 양 국민을 더욱 가깝게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양국은 문화예술과 체육 분야에서 긴밀히 소통·협력해 국민들이 풍요롭고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