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80개 광역·기초지자체,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발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7 06:00:00
오늘 발족식 개최…대표는 대구시장
온실가스 감축계획 공유하고 실천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원순 서울시장.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80개 광역·기초지자체가 7일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를 발족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오후 2시30분 코엑스 아셈블룸홀에서 서울시를 포함해 80개 광역·기초지자체가 참여하는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발족식을 연다.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지방자치단체의 연합이다. 현재 서울시 등 17개 광역지자체와 63개 기초지자체가 가입의사를 밝혀 동참하기로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대표(광역)를 맡는다.

중앙정부(환경부)가 전폭 지지하고 광역·기초지자체가 자발적으로 동참해 현장 실행력을 담보하게 된다. 각 지자체는 이산화탄소 배출 제로(Zero)를 목표로 한 온실가스 감축계획을 공유·실천한다.

이날 발족식에는 대구, 세종, 충남, 전북, 전남 등 6개 광역지자체장과 수원시 등 29개 기초지자체장 등 총 200여명이 참여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도 함께한다.

발족식에서는 참여 지자체장이 다함께 탄소중립이라는 공동목표 달성을 위해 공동협력을 약속하는 '탄소중립 공동 선언문'을 낭독하고 '탄소중립, 지방정부가 앞장섭니다!'라는 메시지의 카드섹션 퍼포먼스도 한다.

각 지역 여건에 부합하는 온실가스 감축노력을 위해 공동협력을 약속하는 내용의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와 환경부 간 업무협약식도 이어진다.

박 시장은 기조연설에서 포스트 코로나라는 문명 대전환을 앞둔 지금 탄소 중립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인류 생존의 의제라고 강조한다. 또 도시는 지구 면적의 2%를 차지하면서 온실가스의 70%를 배출하는 기후변화의 주범이자 대응 주체로서 연대의 깃발을 들고 탄소 중립이라는 담대한 목표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밝힌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