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 코로나 확산에도…'빅테크' 강세에 증시 상승 마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7 06:20:29
애플·아마존·알파벳 등, 2% 이상 주가 상승
코로나19 확산 우려 여전…"향후 2주 중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국면에도 6일(현지시간) 뉴욕 주요 증시는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마켓워치와 CNBC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459.67포인트(1.78%) 상승한 2만6287.03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역시 전장보다 49.71포인트(1.59%) 오른 3179.72에 장을 마감했으며, 기술주 중심 나스닥은 226.02포인트(2.21%) 올라 1만433.65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 장세는 소위 '빅테크' 주가 이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애플과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와 구글 모기업 알파벳은 일제히 최소 2%대 주가 상승을 기록했다. 아마존 주가는 이날 사상 처음으로 3000달러를 돌파했다.

동영상 재생 플랫폼 넷플릭스도 이날 사상 최고 주가를 경신했으며, 나스닥 내 비금융주 상위 100개로 구성된 나스닥100은 2.5% 상승을 기록했다.

미국 서비스 업황 회복 조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날 미 공급관리협회(ISM)가 발표한 6월 비제조업분야 구매관리자지수(PMI)는 전달 대비 11.7%p 상승한 57.1이었다.

아울러 시장조사업체 IHS마킷 역시 6월 서비스 분야 PMI 지수가 전달 37.5에서 47.9로 상승했다고 밝혔다. 미국 내 경제 재개방 효과가 반영된 것으로 평가된다.

한편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기준 미국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00만명을 넘어섰다. 특히 7월 들어서만 미국에서 25만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일부 주에서 경제 재개방 절차를 중단하면서, 이로 인한 향후 주가 하락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주가 분석업체 체이킨애널리틱스 마크 체이킨 CEO는 "여러 가지 이유로 향후 2주가 중요하다"라고 경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