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정부, 추석 특별방역조치 내주 발표…'이동 자제'에 방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16 12:05:28
정부 "잠복감염 상당 존재 상정할 수 밖에 없어"
추석 전 확진자 수·깜깜이 비율 감소 관건될 듯
"추석, 방역 위험 증폭 매개 기간 안 되게 해야"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1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현황 등을 설명하고 있다. 2020.09.16.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정부가 다음주 중 지역 간 이동 자제에 방점을 둔 전국적인 추석연휴 특별방역 세부지침을 내놓는다. 추석 직전 확진자 수와 감염경로 불명 비율 감소가 관건으로 보인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총괄대변인은 16일 정례 브리핑에서 "(추석 특별방역) 추가적인 대책을 다음주 초에 발표할 것"이라며 "이동을 최대한 자제하도록 하는 부분에 방점을 두고 전략을 수립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 배경으로는 "대규모의 빈번한 지역 간 이동이 있을 수 있는 추석 연휴기간은 방역당국으로서 매우 긴장해야만 하는 상황"이라며 "신규 확진자 수가 두 자릿수로 좀체 줄어들고 있지 못하는 정체의 상태가 계속되고 있고, 특히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비율이 20%를 훌쩍 넘는 상황이 유지되고 있다는 것은 지역 사회에 상당한 수준의 잠복된 감염이 존재하고 있다는 것을 상정할 수 밖에는 없다"고 설명했다.

김 총괄대변인은 특히 "고향에 계신 부모님들의 연령대가 고령층이고 아무래도 감염에 따른 위험도가 훨씬 높다는 점도 정부가 주목하고 있는 대목"이라며 추석 연휴 기간 국민들의 이동 자제를 거듭 호소했다.
 
정부는 앞서 추석 연휴가 시작하는 이달 28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2주간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하고 전국에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방역조치를 적용하기로 한 바 있다.

2단계 조치는 실내 50인·실외 100인 이상 집합금지, 노래연습장·뷔페·PC방 등 고위험시설 운영 등을 골자로 한다. 특히 추석 연휴때 국민의 이동권을 강제로 제한하는 조치는 검토하지 않되, 가급적 고향과 친지 방문을 자제하고 집에 머물러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김 총괄대변인은 "추석 전까지 얼마나 안정된 상황으로 만드느냐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도 추석 연휴가 방역적인 위험이 증폭되는 매개 기간으로 활용되지 않도록 방역관리를 잘하는 것이 보다 중요한 관건"이라며 "현재 거리두기 단계를 보다 강화할 것인지, 특별한 기간 내 특별한 조치를 추가 적용할 지에 대해서는 환자 발생의 추이나 원인 파악이 어려운 사례, 지역 내 감염발생 양태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했다.

그는 "현재 전국적인 2단계 시행에도 지역 상황과 여건에 따라 탄력적으로 지자체가 조정 또는 변경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이는 전국적으로 코로나19 감염 상황이 동일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지역의 여건에 따라 다른 필요성이 있다는 점을 염두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전국적으로 획일된 기준을 동시에 적용함으로써 지역 여건에 걸맞지 않는 조치들이 취해지고 이로 인해 지역 주민들의 일상과 경제생활에 과도한 불편과 희생을 끼칠 수도 있는 요소들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체계화한 것"이라며 "중앙정부 차원에서도 주기적으로 지자체와 소통해 거리두기의 기준과 조치들을 계속 재정비하는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그러면서 "지금의 진정세를 이어나가 안정화하기 위해서는 거리두기 노력이 계속돼야 한다. 특히 추석 연휴 대규모 인구이동이 예정된 만큼 그 전까지 최대한 환자 수를 줄이고 지역사회에 잠복한 감염을 조기에 발견해야 한다"며 "각자의 역할에서 생활방역을 실천할 때 지금의 거리두기 효과는 극대화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