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정부, 코로나19 백신 중국산 구매 안한다…박능후 "민간차원 진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6 18:16:33
중국기업 '불활화백신' 확보 계획 묻자 "정부 접근 않는다"
"민간이 도입하더라도 식약처서 상당 기간 안전성 검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법안 의결 후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1.26.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임재희 기자 = 정부가 개별 제약기업들을 통해 확보 추진 중인 국민 2000만명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가운데 중국 백신은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에 참석해 '중국산 불활화 백신을 확보할 것이냐'는 국민의힘 서정숙 의원 질의에 "정부가 불활화 백신 접근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민간 제약회사에서 불활화 백신에 대해 접근해서 상호 생산이나 도입이 논의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백신은 특정 바이러스 등에 감염되기 전에 바이러스가 몸에 침투했을 때 이를 무력화할 수 있는 항체(중화항체)를 유도하는 방식으로 바이러스를 예방한다. 이를테면 가짜 바이러스나 독성이 없는 바이러스 등을 인체에 주입해 몸이 실제 바이러스가 침입했을 때처럼 면역 반응을 일으키게 해 중화항체를 형성하고 이를 통해 실제 바이러스 침입에 맞서는 식이다.

현재 제약회사들은 크게 유전자 백신, 재조합 백신, 전달체 백신, 사백신 등의 형태로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고 있다.

임상 3상에서 긍정적인 중간 결과를 발표한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은 유해한 물질을 제거한 코로나19 유사 유전자를 인체에 투입하는 유전자 백신이며, 재조합 백신은 인체와 결합하는 바이러스 외부 단백질을 코로나19와 유사하게 만들어(재조합) 체내에 투입하는 방식이다.

국내에서도 일부 생산하는 아스트라제네카는 인체에 무해한 바이러스를 운반해 중화항체를 유도하는 전달체 백신이다.

중국 국영기업인 시노팜 등은 불활화백신이라고도 불리는 사백신 형태로 죽은 백신을 인체에 투입하는 방식이다. 살아 있는 백신을 직접 인체에 투여했던 생백신에 이어 가장 전통적인 백신 형태 중 하나다.

현재 정부는 국민 60%에 해당하는 3000만명분의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할 계획이다. 국제 백신협약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1000만명분에 대해 선구매 대금을 지급해 확보한 상태이며 나머지 2000만명분에 대해선 개별 기업들과 구매 계약을 논의하고 있다. 그러나 이 가운데 중국 기업 등의 백신은 포함되지 않는다는 게 박 장관 설명이다.

중국 기업의 백신을 민간 기업에서 접촉하고 있는 데 대해 박 장관은 "여러 플랫폼중에서 가장 전통적이고 안정성이 높은 것이 불화학백신"이라며 "그 부분을 저희들이 소홀히 할 필요는 없지만 정부가 나서서 할 일은 아니고 민간 차원에서 하는 것을 관찰만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신종 백신이 들어올 때는 식약처(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안정성 검사를 상당 기간 걸쳐서 하게 된다"며 "접종하고 있다 하더라도 우리나라에서 쓰려면 검사를 다시 거쳐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