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FDA "신형 주사기로 백신 한 병서 6회분까지 추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4 02:58:49
화이자 백신, 1병서 5회분 추출 설계
주사기 소모량 줄이면 6회분도 가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미국 식품의약국(FDA)가 백신 한 병에서 최대 6회분까지 추출할 수 있는 신형 주사기를 승인했다.

CNN, 폴리티코에 따르면 23일(현지시간) FDA는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접종 안내 라벨에 "소모량이 적은 주사기, 혹은 주사 바늘을 사용할 경우 한 병에서 6회분을 추출할 수 있다"는 내용을 포함할 수 있도록 했다.

해당 라벨에는 표준 주사기, 혹은 주사 바늘을 사용한다면 한 병에서 6회분까지 추출하기에는 분량이 충분하지 않다는 경고도 담겼다.

화이자 백신은 기본적으로 한 병에서 5회분을 추출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약품 한 병의 용량은 2.25ml로 1회분을 추출하는 데 0.3ml 필요하다. 그러나 주사기에서 자체적으로 소모되는 분량이 있기 때문에 0.4ml까지 추출하는 게 일반적이다.

그러나 이같은 소모 비율을 줄이는 주사기를 사용할 경우 최대 6회분까지 추출이 가능하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한 병에서 6회분을 추출한다면) 접종률은 기존 대비 20% 높아진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지난 19일 한국 정부는 코로나19 백신용 신형 주사기를 선보이며, 국내 중소기업 풍림파마텍이 만든 주사기로 백신 한 병당 여섯 명까지 접종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주사기는 FDA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