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티아라 소연 거주건물에 괴한 침입…"스토킹·협박 당해"(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5 16:41:32
30대 남성 입건…소연 거주 건물 침입 혐의
스토킹 의혹 제기…경찰, 관련 의혹도 수사
지연 "스토킹 당했다"…경찰, 신변보호 신청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걸그룹 티아라(T-ARA) 소연(왼쪽)이 지난 2015년 8월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컴백 쇼케이스에서 지연에게 팔찌를 걸어주고 있다. 2015.08.03.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류인선 기자 = 걸그룹 '티아라' 출신 가수 소연(34·박소연)이 거주하는 공동주택에 침입한 혐의를 받는 남성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30대 남성 A씨를 주거침입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10일 오후 10시께 서울 강남구 한 공동주택에 침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곳은 박씨가 거주하는 곳으로 파악됐다.

박씨는 최근 경찰에서 이 사건과 관련해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 측은 수년간 스토커로부터 괴롭힘을 당해왔고 살해 협박도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A씨가 과거 박씨를 스토킹 했는지 여부 등도 함께 조사할 계획이다.

박씨의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도 박씨의 신변 보호를 위해 강경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같은 그룹 출신 지연(28·박지연)도 최근 스토킹 피해를 호소했다. 박씨의 소속사 파트너즈파크는 전날 "지연이 신원을 알 수 없는 사람으로부터 트위터 및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러 차례 살해 협박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박씨는 서울 성동경찰서에 성명불상자를 협박 혐의로 고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직권으로 신변보호를 신청할 계획이다.

티아라는 지난 2009년 가요계에 데뷔해 '보핍보핍', '러비더비', '너 때문에 미쳐', '롤리폴리' 등 다수 히트곡으로 사랑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ry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