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시, 화물차 불법 판스프링→스쿨존 안전 울타리로 탈바꿈

등록 2021.08.02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도로 위 흉기' 화물차 불법 판스프링 제거 위한 캠페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가 '도로 위 흉기'로 불리는 불법 판스프링 제거를 위한 캠페인에 나선다.

서울시는 현대자동차, 국토교통부, 경찰청, 한국교통안전공단과 비대면으로 업무협약을 맺고 이달부터 불법 판스프링 회수·자발적 제거를 위한 실천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화물차 판스프링은 바퀴가 받는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차체 아래 붙이는 철판이지만, 화물차 적재함 옆에 끼워 보조 지지대로 불법 개조해 사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도로 위를 달리는 화물차에서 판스프링이 떨어져나가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캠페인을 통해 자발적 제거를 유도하겠다는 방침이다.

현대차는 전국 50곳의 자사 서비스 네트워크 '블루핸즈'를 통해 판스프링 제거 신청을 받는다. 화물차 300대까지 선착순으로 무상 지원하고 주유상품권 10만원을 지원한다. 제거한 판스프링은 어린이보호구역에 설치할 안전 울타리로 업사이클링한다. 화물차 차종과 제조사와 관계없이 오는 10월 31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서울시는 각 자치구와의 협의를 통해 울타리를 설치할 어린이보호구역 장소를 선정할 예정이다.
 
서울시 이혜경 보행친화기획관은 "도로 위 안전을 위협하던 화물차 불법 판스프링이 아이들을 지키는 안전장치로 탈바꿈하게 됐다"며 "전국의 화물차주와 화물 운수 종사자께서는 교통안전 문화 개선을 위한 판스프링 제거 실천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