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공연소식]2021 서울스트리트댄스 페스티벌 外

등록 2021.08.03 16:22: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포스터(사진=2021 서울스트리트댄스 페스티벌 제공)2021.08.0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2021 서울스트리트댄스 페스티벌
2021 서울스트리트댄스페스티벌(2021 SSDF)이 7일 오후 4시부터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 T2 공연장에서 열린다. 세계 최정상 비보이들이 서로 맞서는 배틀 현장이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된다.

2019년에 서울시 민간축제 지원육성사업의 지원을 받아 첫 선을 보인 이 축제는 지난해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해 한 차례 행사가 취소된 후 올해 온라인으로 열리게 됐다. 올해에는 전 세계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최고의 비보잉 단체 여덟 팀이 출전했다. 비보이 2대2 배틀에 참가한 팀은 리버스크루, 브레이크앰비션, 베이스어스크루, 엠비크루, 퓨전엠씨, 플로우엑셀, 아티스트릿, 와일드크루 등이다.

특히 이번 축제는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브레이킹(비보잉)이 정식종목으로 채택됨에 따라 국가대표 선발전에 앞서 상대의 기량을 가늠하는 전초전 성격을 띨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극장, '레츠 국악(Let's Gugak)' Ⅱ
국립극장이 외국인 대상 전통공연예술 온라인 강의 '레츠 국악' Ⅱ를 12일부터 국립극장 공식 유튜브를 통해 공개한다.

국립극장 '외국인 국악아카데미' 프로그램을 영상에 담은 '레츠 국악의 두 번째 시리즈로, 이를 통해 한국 전통공연예술을 친근하게 배울 수 있다. '레츠 국악' Ⅱ는 학습 연속성을 고려해 첫 번째 시리즈에서 공개한 사물장구·판소리·한국무용 총 3개 분야 교육 영상과 이어지는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분야별로 3편씩 총 9편의 영상을 매주 목요일 1편씩 공개한다.

특히 이번 영상은 더욱 많은 외국인들이 한국 전통문화를 접할 수 있도록 영어 자막뿐 아니라, 중국어·일본어 자막까지 제공한다. 또한 수강생이 무용 동작이나 소리 등을 반복적으로 따라하며 익힐 수 있는 연습 영상도 함께 공개할 예정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사단법인 뷰티플마인드와 한국장애인재단이 지난달 28일 한국장애인재단 회의실에서 '음악분야 장애 아동 청소년 교육지원' 업무 협약을 맺었다.(사진=뷰티플마인드 제공)2021.08.0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뷰티플마인드, 한국장애인재단과 장애 아동·청소년 위한 음악교육지원 MOU
사단법인 뷰티플마인드와 한국장애인재단이 지난달 28일 한국장애인재단 회의실에서 '음악분야 장애 아동 청소년 교육지원' 업무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은 음악분야에 특별한 재능과 꿈을 가진 장애 아동과 청소년의 발전을 위해 각 기관이 상호 적극적으로 협력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양 기관은 지속적으로 상호 교류 및 협력에 나서 시각·발달장애 아동과 청소년들이 전문음악인으로 성장할 수 있게 양기관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공동으로 기획할 예정이며 홍보활동 및 시너지 창출에도 힘쓸 예정이다.

◇2021 한글사랑 마포 모둠 공모전
마포문화재단이 10월9일 한글날을 기념하는 한글 주간을 알리기 위한 '2021 한글사랑 마포 모둠 공모전'을 개최한다.

한글을 소재로 한 영상, 노랫말, 사진 3개 분야로 공모 기간은 9월10일까지며 당선작은 10월6일 발표 예정이다. 마포구에 연고를 두고 있는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총 상금은 2250만원 규모다.

영상 분야는 한글을 주제로 장르 및 형식에 제한이 없으며 일반부와 학생부(초, 중, 고)로 나누어 진행된다. 올해 첫 선을 보이는 노랫말 분야는 창작 노랫말, K-POP 개사, 동요 개사(초등학생)로 구분된다. 일상생활에서 문화 콘텐츠를 발굴하는 사진 분야도 추가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포스터_한글사랑 마포 모둠 공모전(사진=마포문화재단 제공)2021.08.0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