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시, 가로 쓰레기통 QR코드로 관리…마포구 243곳 시범설치

등록 2021.09.23 06:00:00수정 2021.09.23 10:12: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시는 체계적 관리를 위해 QR코드를 통한 가로 쓰레기통 관리를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7월부터 마포구 가로쓰레기통 243곳에 시범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현재 서울관내 가로 쓰레기통은 약 5000여대 설치되어 있다. 각 자치구별로 담당 인력이 파손 및 적재 용량 포화 여부 등을 매일 확인하고 관리하고 있으나 시민들의 불만사항을 직접적으로 반영하기는 힘든 상황이었다.

이에 가로 쓰레기통을 QR코드로 관리해 시민 누구나 유지·관리가 미흡한 가로쓰레기통에 대해 보수 요청을 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QR 코드가 부착된 마포구 관내 가로쓰레기통은 서울시에서 운영하고 있는 사물인터넷(IoT) 스마트 클린도로 관리시스템과 연계해 실시간 관리되고 있다. 시민 누구나 QR코드 접속을 통해, 쓰레기 적재량이 초과한 가로 쓰레기통을 비워줄 것과 훼손된 가로 쓰레기통 보수 등을 요청할 수 있다.

현재 가로 쓰레기통은 주기적으로 관리되고 있으나 더 나아가 관리시간 외에 발생하는 가로쓰레기통 주변 지역 쓰레기 무단투기 및 가로쓰레기통 파손 등에 대해 적시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된다.

한편 마포구에서 시범적으로 시행된 가로쓰레기통 QR 코드 관리는 올해까지 시행 효과를 평가한 후 서울 관내 타 자치구로의 확대할 예정이다.

임미경 서울시 생활환경과장은 "서울시는 도심 청결 향상을 위해 가로 쓰레기통을 더욱 철저히 관리할 것이며 마포구 관내의 QR코드를 통한 가로 쓰레기통의 체계적 관리는 그 첫 걸음"이라며 "서울시민들께서 쾌적한 도시 서울을 향유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