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강북구 '백신접종 완료자' 안내 표지판 배부

등록 2021.09.27 15:37: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관내 음식점 3100여개소에 배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강북구 일반음식점 테이블에 코로나19 접종완료자 포함 안내판이 설치된 모습. 2021.09.27 (사진 = 강북구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 강북구는 27일 음식점 좌석에 백신접종 완료자가 앉아 있다고 알리는 표지판을 나눠줬다고 밝혔다.

구는 "이번 설치는 사적모임 기준 완화로 발생하는 주민 혼란을 최소화하고 접종 완료자의 편리한 혜택을 보장하기 위해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안내판을 받은 음식점은 관내 음식점 3100여개 업소다. 영업장 면적이 100㎡ 이상이면 9개, 미만은 3개씩 배부됐다.

업주는 접종 완료자이거나 동거가족인지 확인하고 해당 좌석에 표지판을 세워두면 된다. 여기에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 포함' 또는 '동거가족 모임 테이블'이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구는 추석을 앞두고 안내판을 나눠주면서 방역수칙을 점검했다. 사적모임 인원을 지키는지 전자 출입명부나 080 안심 콜을 사용하는지 주로 확인했다. 좌석 간 거리두기, 한 칸 띄워 앉기 등도 살펴봤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안내판 배치로 불필요한 민원 발생과 주민 불편사항이 줄어들기를 기대한다"라며 "주민들이 안전하고 마음 편히 음식점을 이용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