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비트코인 선물 ETF, 현물 상품 승인 가교될 것"

등록 2021.10.18 16:26:09수정 2021.10.18 17:24: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제이 기자 =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의 거래 시작이 임박한 가운데 이번 선물ETF가 비트코인 현물 ETF의 승인을 끌어올 다리 역할을 할 것이라는 업계의 전망이 나왔다.

17일(현지시각) CNBC, 코인데스크 등 현지 외신 등에 따르면 프로셰어스의 비트코인 선물ETF가 현지 기준 18~19일 내 출시될 예정이다. 이에 블룸버그 인텔리전스 애널리스트인 제임스 세이파트는 "이번 비트코인 선물 ETF 출시가 궁극적으로 현물 시장 기반 ETF 출시를 위한 다리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프로셰어스는 지난 여름 비트코인 선물 ETF를 신청했다. 프로셰어스는 SEC의 승인 직후 투자설명서 수정안을 제출했다. 해당 서류는 18일부터 유효하다. 이번 프로셰어스의 비트코인 ETF 출시로 수년간 암호화폐 시장에 길을 터주지 않았던 SEC가 비트코인 관련 상품을 처음 승인하게 된 것이다. 비록 선물 ETF이지만 암호화폐 업계에서는 이를 제도권 진입의 첫발로 보고 있다.

미국 암호화폐 거래소 제미니 설립자인 윙클보스 형제가 지난 2013년에 처음으로 비트코인 ETF를 신청한 이후 8년 동안 30여 개의 비트코인 관련 ETF 신청서가 접수됐다. 하지만 SEC는 비트코인의 변동성과 투자자 보호를 이유로 비트코인 관련 상품에 대해 승인을 거부해왔기 때문이다.

시장에서는 이번 비트코인 ETF 거래를 시작으로 가상자산(암호화폐)에 대한 규제 대안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비트코인 투자에 관심 있는 투자자들에게 대중적이고 폭넓은 기회를 제공해 암호화폐 투자에 대한 문턱을 낮출 것으로 예상했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네트 제라시 ETF스토어 사장은 "이번 비트코인 선물 ETF는 전통 금융시장과 가상자산에 대한 연결을 '진일보'하게 한 사건"이라며 "사후효력 수정안이 SEC의 암묵적 승인임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한편, 프로셰어스의 비트코인 선물 ETF의 상품코드는 '비토(BITO)'다. BITO는 시카고상품거래소(CME)에서 이미 거래되고 있는 비트코인 선물에 기반을 둔 것으로 보인다. 프로셰어스의 ETF 이후에도 발키리, 인베스코, 반에크 등의 선물 ETF 상품이 이달 중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je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