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檢, 윤우진 은신처 압수수색…'법조로비 의혹' 확대되나

등록 2021.10.26 10:00:40수정 2021.10.26 10:0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난 22일 윤우진 은신처 압수수색
휴대전화 확보…조만간 윤우진 소환
법조인 상대 로비 의혹으로 확대되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가윤 기자 =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스폰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최근 윤 전 서장의 은신처를 압수수색한 것으로 파악됐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1부(부장검사 정용환)는 지난 22일 윤 전 서장이 머물던 서울의 한 호텔 객실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다.

윤 전 서장은 의혹이 불거진 이후 인천 소재 거주지를 나와 이 호텔에 장기간 머물러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확보한 휴대전화에는 윤 전 서장이 수년간 전·현직 검사 및 판사들과 교류하며 대화한 내용 등이 담겨있을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이를 분석한 뒤 조만간 윤 전 서장을 소환할 방침이다.

사업가 A씨는 지난해 11월 서울중앙지검에 윤 전 서장과 그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사업가 최모씨의 비리를 처벌해 달라는 취지의 진정서를 제출했다.

A씨는 한 언론 인터뷰를 통해 "윤 전 서장의 '스폰서' 노릇을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는 2018~2019년 사이 윤 전 서장이 전·현직 검사, 고위공무원들을 만나는 자리에 불려 다니며 골프비 등을 대납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윤 전 서장은 인천 영종도 일대 부동산 개발사업과 관련해 로비 자금을 챙겼다는 의혹도 받는다. A씨는 최씨와 관련 사업을 진행하면서 윤 전 서장 측에 로비 자금을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이 내용은 A씨의 진정서에도 담겼고, 검찰은 의혹 전반을 확인하기 위해 A씨를 여러 차례 불러 조사했다.

이어 검찰은 지난달 10일 윤 전 서장의 인천 거주지와 사업가 최씨, 최씨와 동업했던 사업가 김모씨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당시 윤 전 서장의 인천 거주지에선 별다른 자료를 확보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자 조사 등을 진행한 검찰은 지난 19일 최씨를 먼저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윤 전 서장 등과의 공범 관계나 공무원 상대 실제 로비가 있었는지 여부 등에 대해선 계속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만일 이번에 확보된 휴대전화에서 윤 전 서장의 '법조 브로커' 의혹까지 사실로 드러날 경우 법조계 전반으로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윤 전 서장은 법조인들을 상대로 위법한 구명 로비를 벌인 의혹도 받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