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日 외상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 보이콧' 적절한 시기 판단"

등록 2021.11.26 10:47:01수정 2021.11.26 13:46: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 일본을 방문한 지나 러몬도(오른쪽) 미국 상무장관이 15일 도쿄에서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과 만나고 있다. 미-일 관리들은 일본산 철강, 알루미늄 수입에 대한 미국의 관세를 둘러싼 분쟁에 관해 협의했다. 2021.11.15.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상은 내년 2월 개막한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적절한 시기에 판단하겠다고 밝혀 가능성을 내비쳤다고 닛케이 신문 등이 26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하야시 외상은 전날 현지 언론과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검토를 표명한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외교적 보이콧에 일본 정부가 어떻게 대응할지에 관해 입장을 전했다.

하야시 외상은 "현 시점에서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미국 정부의 방침이 발표되지 않고 있다. 일본 정부는 적절한 시기에 여러 사정을 종합적으로 감안해서 판단을 내리겠다. 현 시점에선 아직 아무런 결정을 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외교적 보이콧'은 선수단 참가를 인정하지만 정부 고위 대표단을 파견하지 않는 것으로 중국으로선 상당한 정치적 타격을 받게 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18일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자신은 물론 고위급 당국자가 가지 않는 외교적 보이콧을 시행하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직접 언명했다.

영국과 호주를 비롯한 미국 동맹국과 일부 유럽국들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맞춰 정부 대표단을 방중시키는 방침을 보류할 자세를 보이고 있다.

이들 국가는 모두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와 홍콩 등에서 자행하는 인권침해 문제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외교적 보이콧을 내세워 중국을 압박하고 있다.

호주 등은 바이든 행정부의 결정을 기다려 보이콧 여부에 대한 최종 판단을 내릴 예정인데 일본도 이를 따를 전망이다.

일본 정부 대변인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도 25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베이징 동계올림픽과 관련해 국제사회에서 검토하는 외교적 보이콧을 "적절한 시기에 제반 사정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판단하겠다"고 전했다.

마쓰노 관방장관은 "중국에서도 자유와 기본적인 인권존중, 법의 지배가 보장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런 일본의 움직임에 대해 중국 외교부 자오리젠(趙立堅) 대변인은 전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중국은 이미 일본 도쿄올림픽을 전력을 다해 지지했다. 일본은 기본적인 신의를 가져야 한다"고 견제했다.

자오리젠 대변인은 "중일 쌍방은 올림픽 개최를 상호 지지하는데 관해 중요한 공통인식이 있다"며 일본에 베이징 올림픽 지지를 압박했다.

중국은 국제사회의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움직임에 대해 스포츠를 정치화해선 안 된다고 거세게 비판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