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올댓차이나] 중국, 규제 강화 빅테크에 투자·자금조달 승인 의무화

등록 2022.01.19 17:43: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동영상앱 틱톡 운용 바이트댄스 전략투자팀 해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영향력을 확대하는 거대 인터넷 기업에 대해 규제와 압력을 확대하는 중국 정부는 빅테크가 투자와 자금조달을 추진할 때 사전에 승인을 받도록 했다고 동망(東網)과 재화망 등이 19일 보도했다.

매체는 관련 사정에 밝은 소식통과 외신을 인용해 중국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CAC)이 대형 인터넷 업체가 투자를 하거나 자금조달을 계획할 경우 당국의 승인을 의무화하는 새로운 지침을 하달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인터넷정보판공실은 사용자가 1억명 이상 또는 연간 매출이 100억 위안(약 1조8764억원) 넘는 빅테크에 이런 지침을 적용하기로 했다.

매체는 국가발전개혁위원회가 작년 말 발표한 네거티브 리스트에 등재된 분야에 여럿 관계하는 인터넷 기업도 투자와 자금조달 시 허가 신청을 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동영상앱 틱톡(TikTok)을 운영하는 바이트댄스((北京字節跳動科技)는 19일 전략적 투자팀을 해체한다고 발표했다.

중국 당국의 거센 압박을 받아온 바이트댄스는 단지 사업 타당성 분석을 전략적 투자팀을 없애고 다른 부문으로 인력과 업무를 재배치한다고 설명했다.

바이트댄스는 전략적 투자팀 해체를 계기로 시너지 효과가 작은 사업에 투자를 축소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