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가부, 차세대 정책에 청소년 참여 독려…환경 변화 대응

등록 2022.01.26 17:52: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여가부, 청소년계 신년 간담회…정책 방향 논의
탄소중립 등 의제에 청소년 참여…이용권 지원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 (공동취재사진) 2022.01.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여성가족부가 탄소중립과 같은 차세대 정책 의제에 청소년의 참여를 독려하는 등 환경 변화에 대응하는 청소년 정책을 추진한다.

정영애 여가부 장관은 26일 오전 '2022년 청소년계 2차 신년 간담회'를 열고 올해 청소년 정책 주요 추진 계획과 방향을 현장 관계자들과 공유했다.

청소년 단체를 중심으로 열렸던 지난 21일 1차 간담회에 이어 이날 행사에는 산하기관인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청소년 수련시설, 쉼터 등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여가부는 향후 청소년이 주도하는 정책을 추진하겠다는 목표와 함께 청소년의 활동, 보호, 복지 측면에서 정책을 체계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위기청소년과 학교 밖 청소년과 유해환경으로부터 보호에 치중했던 정책 기조를 활동 중심으로 전환한다.

탄소중립 등 차세대 정책 의제에 대한 청소년 참여 활성화, 청소년 이용권(바우처) 지원, 확장 가상세계(메타버스) 기반 활동 체계 강화 등 환경 변화에 따른 정책을 검토할 방침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코로나19 사태로 청소년 쉼터, 상담복지센터 등을 이용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이들 시설에 대한 근무환경과 처우를 개선해달라는 의견이 제시됐다.

또 청소년의 위기 유형이 달라진 상황을 반영해 청소년 안전망을 주축으로 지역사회와 협업 체계를 구축하고, 지방자치단체 전담 공무원을 중심으로 청소년 정책 전달체계를 강화해달라는 의견도 나왔다.

정 장관은 "올해부터 청소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정책의제를 다양화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 청소년 활동에 활기를 불어 넣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ummingbir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