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청년 플랫폼' 몽땅 정보통 하루 방문자 3만명 돌파

등록 2022.05.24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4월 오픈 이후 한 달 만에 사용자 약 553% 증가
이용자 관심 정보 설정 회원도 5만명 넘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청 전경. (사진=서울시 제공) 2022.05.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시는 청년정책 종합 플랫폼 '청년 몽땅 정보통'이 오픈 한 달 만에 일 평균 방문자 수 3만명을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청년 몽땅 정보통'은 서울시가 지난 4월 청년들의 정책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오픈한 청년정책 종합 플랫폼이다. 청년정책을 맞춤으로 검색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청년 대중교통비 지원, 서울 영테크, 청년수당 등을 신청·접수·처리할 수 있다.

기존에 서울청년포털이라는 홈페이지를 운영해왔으나 서울시 청년정책을 중심으로 정책정보를 제공한다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서울시는 시에서 추진하는 청년정책은 물론 중앙정부, 자치구 정책까지 종합 제공하는 새로운 플랫폼을 새로 오픈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청년 몽땅 정보통' 오픈 전인 올해 1월 하루 평균 방문자 수는 4740명 수준이었으나 오픈 한 달 만인 지난 16일 기준 3만949명으로 약 553% 증가했다.

지난해와 비교해도 방문자 수가 큰 폭으로 늘었다. 지난해 하루 평균 방문자 수는 7800명이었던 반면 청년 몽땅 정보통을 오픈한 4월 일 평균 방문자 수는 2만1037명을 기록했으며, 오픈 한 달 만에는 3만명을 넘어섰다.

정책이 있는지 모르거나 시기를 놓쳐서 신청하지 못하는 청년이 없도록 맞춤 정보를 선제적으로 배달하는 데 기초자료가 되는 '이용자 관심 정보' 설정 회원도 한 달 만에 5만 명을 넘어섰다.

서울시는 취업·주거·교육 등 설정된 관심사를 바탕으로 개개인의 관심사에 따른 맞춤 정책정보를 문자메시지로 발송, 신청으로 이어지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더 많은 청년들이 정책정보를 적기에 받아볼 수 있도록 관심 정보 설정을 독려하는 이벤트도 6월 중 진행할 예정이다.

김철희 서울시 미래청년기획단장은 "청년 몽땅 정보통에 대한 높은 호응을 통해 맞춤형 정책정보를 얻고자 하는 청년들의 욕구가 많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민간 플랫폼을 벤치마킹해 ‘정책 쇼핑’이 가능한 AI 원스톱 플랫폼 수준까지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