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승수 전주시장, 8년 여정 마무리 "고마움 기억하겠다"

등록 2022.06.30 13:04: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한훈 기자 = 김승수 전북 전주시장.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한훈 기자 = 사람과 생태, 문화를 앞세우며 전북 전주시를 이끌어 온 김승수 시장이 민선 6·7기 8년간의 여정에 마침표를 찍었다.

김 시장은 30일 시청 강당에서 시민과 공무원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단체장으로서 마지막 일정인 퇴임식과 함께 시청을 떠났다.

그는 사람, 생태, 문화라는 3대 핵심 가치를 중심으로 ‘전주다움’이라는 전주만의 저력에 역량을 집중했다. 민선 6기 첫 결재사업인 ‘밥 굶는 아이 없는 엄마의 밥상’은 전주를 대표하는 복지사업으로서 지방자치단체 우수사례로 꼽히기도 했다.

60년 넘도록 성매매 집결지였던 선미촌을 예술과 인권을 상징하는 공간으로 변신시키고, 팔복예술공장 등 도시재생 대표도시로 만들며 3대 핵심가치를 실현하고자 노력했다.

김승수 시장은 "어려움 속에서도 마음을 모아주신 한 분 한 분에 고마움을 기억하고 그 마음을 잊지 않겠다"면서 "다시 용기와 연대의 힘으로 만날 것을 기대하며, 함께 마음 모아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36936912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