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확진 1만715명 '사흘만 1만명대'…사망 7명·위중증 53명

등록 2022.07.02 09:51:32수정 2022.07.02 10:06: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해외유입 173명, 9일 연속 세 자릿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만463명으로 집계된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 앞을 시민들이 오가고 있다. 2022.06.29.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지난 1일 전국에서 1만715명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신규 확진자가 사흘만에 다시 1만명을 넘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만715명 늘어 누적 1837만9552명이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9528명보다 1187명, 일주일 전인 지난달 25일 6790명보다 3925명 증가했다.

국내발생 확진자는 1만542명이다. 이중 고위험군인 60세 이상 고령층은 1396명(13.2%), 18세 이하 소아·청소년은 2055명(19.5%)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173명으로 9일째 세 자릿수를 나타냈다. 이중 14명은 공항·항만 등 검역 단계에서 나왔다.

지역별 확진자 수는 경기 2800명, 서울 2768명, 인천 472명 등 수도권이 6040명(57.3%)다.

비수도권에서는 4502명(42.7%)발생했다. 부산 608명, 경남 571명, 경북 490명, 충남 379명, 대구 364명, 울산·강원 311명, 대전 274명, 전북 264명, 충북 253명, 전남 236명, 제주 206명, 광주 157명, 세종 78명 등이다.

코로나19 사망자는 7명 증가해 누적 2만4562명이 됐다. 전체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을 뜻하는 치명률은 0.13%를 유지했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3명 감소한 53명으로 나흘째 50명대를 기록했다. 새로 입원한 확진자는 전날보다 10명 늘어난 62명이다.

지난 1일 오후 5시 기준 전국 중환자실 가동률은 5.2%로 여유를 보이고 있다. 수도권 가동률은 5.0%, 비수도권은 6.0%다.

재택치료 대상자는 5만632명이다. 전날 1만452명이 신규 재택치료자로 배정받았다. 의료기관의 모니터링이 필요한 집중관리군은 2008명이다.

재택치료 집중관리군 관리의료기관은 전국에 844개가 있다. 24시간 운영되는 의료상담센터는 187개소 운영 중이다.

코로나19 유증상자와 확진자가 진료를 받을 수 있는 호흡기환자진료센터는 1만2619개가 있다. 이중 검사와 진료, 치료제 처방까지 모두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은 6211개가 운영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