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북교육청, 잼버리조직위 파견 교직원 선발

등록 2022.07.06 12:57: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교원 등 총 5명 파견 예정… 오는 12일까지 파견 희망자 신청받아

associate_pic

[부안=뉴시스] 김얼 기자 = 스카우트연맹 관계자들은 전북 부안군 새만금 게이트웨이에서 열린 2023 새만금 제25회 세계스카우트잼버리 D-1000일 기념행사에서 스카우트 선서를 하며 행사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2020.11.04. pmkeul@newsis.com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전북도교육청이 잼버리조직위원회에 교직원을 파견한다.

도교육청은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성공 개최 지원을 위해 잼버리조직위원회에서 파견 근무할 교직원을 선발한다고 6일 밝혔다.

파견 규모는 교원/교육전문직 4명·일반직 1명 등 총 5명으로 스카우트 지도 경험이 있는 사람, 잼버리 또는 청소년 단체 업무 경력이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 

파견 기간은 오는 8월1일부터 2023년 9월30일까지 1년 2개월 간이며, 부안군 하서면 조직위원회 전북사무소에서 근무하게 된다.

주요 업무는 교원은 세계잼버리 야영 생활 지도 및 교육, 스카우트 프로그램 기획 및 운영 등이다. 일반직은 국내 참가자 현황 관리, 세계잼버리 홍보 활동 등을 맡는다.

파견 근무를 희망하는 사람은 파견희망원, 개인정보 수집·이용 동의서, 사립학교 교원은 이사장 동의서 등의 서류를 갖춰 오는 12일까지 민주시민교육과로 공문 제출하면 된다.

한편 세계잼버리대회의 적극적 지원은 서거석 교육감이 당선인 시절부터 강조해온 일이다.

서 교육감은 지난 6월 29일 한국스카우트 전북연맹과 간담회를 갖고, “인력과 예산 등 필요한 모든 것들을 지원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서 교육감은 “그간 지도자 교육을 받은 교사들이 실질적인 스카우트 활동을 하도록 돕겠다”면서 “전북에서 1000명 정도의 학생들이 새만금 잼버리에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협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