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트럼프 압색에 공화당 결집…"사법 신뢰 하락시킨 배경 설명해야"

등록 2022.08.10 15:06: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관계 경색 펜스 전 부통령 "사법 시스템에 대한 신뢰 떨어져"
민주당은 FBI 옹호 "아무도 법 위에 군림할 수 없다"

associate_pic

[팜비치=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9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팜비치 마러라고 리조트 저택 근처에서 국기와 깃발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8일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백악관 기밀문서를 유출한 혐의로 마러라고 저택을 압수 수색했다. 2022.08.10.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저택 마러라고 리조트를 전격 압수수색한 가운데 우군인 공화당이 트럼프 옹호에 나섰다.

9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전례 없는 트럼프 대통령 거주지 수색에 대해 수백만 명의 미국인들의 우려를 공유한다"고 밝혔다.

이어 "어제의 조치는 우리 사법 시스템에 대한 신뢰를 떨어트렸으며 (메릭) 갈런드 법무장관은 왜 이런 조치를 취했는지 미국 국민에게 충분히 설명해야 하며 그 즉시 그렇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펜스 전 부통령은 2020년 대선 불복 과정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사이가 틀어졌다.

하원 공화당은 9일 의원 촣회를 열고 FBI 압수수색 관련 대책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서 공화당 중진 위원들은 법무부로부터 FBI 압수수색에 대한 납득할만한 설명을 들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CNN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당초 이번 의원총회는 오는 12일 하원 전체회의에 상정될 예정인 '인프라 감축법'을 논의하기 위해 소집됐지만 트럼프 저택 압수수색으로 주제가 바뀌었다.

지난 7월 실시된 CNN 여론조사에서 다수의 공화당원 및 공화당 성향의 유권자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4년 대선에 출마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러나 공화당 내 트럼프 전 대통령 영향력은 여전하다. 11월 중간선거에 출마한 공화당 후보 상당수가 예비선거에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 지지를 요청했다.

로나 맥대니얼 공화당 전국위원회(RNC) 위원장은 FBI 압수수색과 관련해 민주당을 비판했고 일부는 조 바이든 대통령을 공격했다.

associate_pic

[워싱턴= AP/뉴시스]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이 2021년 1월 6일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대선 선거인단의 투표결과를 인준하는 절차의 사회를 보고 있는 모습.  미 하원 의사당 폭동조사위원회는 이 사건의 전말을 국민에게 알리기 위해 지금까지 1000여명을 조사했으며,  펜스의 소환을 앞두고 있다.

친 트럼프 성향의 엘리스 스테파닉(공화·뉴욕) 하원의원은 "조 바이든과 그의 행정부가 정적을 겨냥해 이 부서(법무부)를 무기화한 데 대해 즉각적인 조사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은 "아무도 법 위에 군림할 수 없다"며 FBI의 압수수색을 옹호했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은 NBC 투데이쇼에 출연해 "휴대폰을 보다가 압수수색 소식을 알게 됐다"며 "우리는 법의 지배를 믿는다"고 말했다.

캐럴린 멀로니 하원 감독개혁위원장은 미 법무부가 트럼프 전 대통령의 기밀 문서 유출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멀로니 위원장은 "대통령은 국가안보를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이 기밀 정보를 잘못 다뤄 미국의 안보를 위험에 빠뜨렸다는 주장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