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빗물터널' 강조한 오세훈…"비용 크다고 포기해선 안돼"

등록 2022.08.10 18:30:50수정 2022.08.10 19:38: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울시 소방 시스템의 문제 근본적으로 파헤쳐 개선"
구청장협의장 "자치구 간 상호협력 통해 재난 상황 대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세훈(오른쪽) 서울시장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수해현장을 찾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2.08.0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은 10일 25개 자치구에 "침수 피해가 반복될 때마다 이뤄지는 사후 복구보다는 사전 예방 체계로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서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25개 자치구 구청장들과 화상으로 집중호우 피해복구 회의를 진행했다.

오 시장은 "서울시에서는 이재민 지원과 피해 복구를 위한 자치구의 특별교부금 300억 원을 이미 지원했다. 필요시 추가적인 예산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며 "지반이 많이 약해져 있는 상황에서 포트홀이나 싱크홀, 산사태 등이 우려되기 때문에 자치구에서는 다시 한 번 침수 취약 지역 현장 점검에 만전을 기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서울시는 안전히 도시의 기본이라는 원칙 하에 향후 각종 기상이변에 대응할 수 있도록 치수 관리 역량을 대폭 향상시키고 침수 취약 지역에 대한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통해서 이번에야 말로 안전한 도시 서울을 완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1년 이후 중단됐던 강남역 일대 도림천 그리고 광화문 지역 등 상습 침수지역 6곳에 대해서 빗물 저류 배수시설 건설을 재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10년간 1조5000억 원을 집중 투자해서 신월 빗물저류 배수시설과 같은 대규모 수해 방지시설을 만들어서 저지대 일대 침수 피해를 최소화해 나가겠다"면서 "또한 기존 하수관로 정비, 소규모 빗물 저류지, 빗물펌프장 건설을 병행해서 도시 전역에 걸쳐서 치수 능력을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반지하 지하 공간의 주거용으로서의 건축 허가를 전면 불허하고 관련 법령 개정을 정부에 건의할 방침이다. 그는 "반지하 건축물에는 일몰제를 추진해서 10년 내지 20년의 유예기간을 두고 용도 전환을 위한 리모델링 지원, 노후 건물 대상 모아주택 등 재개발 사업 추진과 같은 인센티브를 통해서 비주거용으로 전환을 유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오 시장은 "막대한 피해를 가져온 천재지변적 폭우를 계기로 기존 서울시 소방 시스템의 문제를 근본부터 파헤쳐서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면서 "사람을 살리기 위해 꼭 필요하지만 과거 막대한 비용이 든다는 이유로 포기하려 했던 대심도 수해 방지시설 등 대규모 사업은 반드시 필요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구청장협의회장을 맡은 이성헌 서대문구청장은 "이번 폭우는 한강 이남 지역 자치구에 집중적으로 많은 피해를 입혔다"며 "상대적으로 피해가 덜한 자치구에서는 양수기나 폐기물 처리 장비 등 피해 복구에 필요한 설비를 좀 피해가 많은 지역에 적극 지원함으로써 자치구 간 상호 협력을 통해서 재난 상황에 대응할 것을 부탁드리고 싶다"고 요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