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도심서 기후정의행진 3만5000명 집결 [뉴시스Pic]

등록 2022.09.24 21:15: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기후정의행동 회원들과 시민들이 24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죽은 듯이 눕는다’는 뜻의 다이-인(die-in) 시위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4. photo@newsis.com


[서울=김진아]김진아 기자 = 기후정의행진은 24일 오후 3시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에서 '기후 재난, 이대로 살 수 없다'는 슬로건을 내걸고 대규모 집회와 행진을 진행했다.

기후정의행진은 전국 곳곳에서 모인 400여 개 단체와 수만 명의 시민으로 구성됐다. 단체는 시청역 인근 8차선 중 5개 차로를 모두 점거했으며 이에 따라 광화문 방면 도로가 전면 통제됐다.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3만5000여명이 집결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기후정의행동 회원들과 시민들이 24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기후정의행동 행진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4.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기후정의행동 회원들과 시민들이 24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기후정의행동 행진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4.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근수기자 = 기후정의행동 회원들과 시민들이 24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9.24 기후정의집회를 하고 있다. 2022.09.24. ks@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기후정의행동 회원들과 시민들이 24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9.24 기후정의집회행진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4.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근수기자 = 기후정의행동 회원들과 시민들이 24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9.24 기후정의집회를 하고 있다. 2022.09.24. ks@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근수기자 = 기후정의행동 회원들과 시민들이 24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9.24 기후정의행진을 하고 있다. 2022.09.24. ks@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근수기자 = 기후정의행동 회원들과 시민들이 24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9.24 기후정의행진을 하고 있다. 2022.09.24. ks@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근수기자 = 9.24 기후정의행진 참가자들이 24일 서울시청 인근 세종대로에서 기후위기를 경고하며 드러눕는 다이-인(Die-in) 시위를 하자 퍼머컬쳐 네트워크 소속 회원들이 기후 위기를 경고하는 의미의 붉은옷을 입은 채 함께하고 있다.  2022.09.24. ks@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근수기자 = 9.24 기후정의행진 참가자들이 24일 서울시청 인근 세종대로에서 화석 연료와 생명 파괴 체제 종식을 촉구하며 행진하던 중 기후위기를 경고하며 드러눕는 다이-인(Die-in) 시위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4.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근수기자 = 9/24 기후정의행진 참가자들이 24일 서울시청 인근 세종대로에서 화석 연료와 생명 파괴 체제 종식을 촉구하며 행진하던 중 기후위기를 경고하며 드러눕는 다이-인(Die-in) 시위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4.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기후정의행동 회원들과 시민들이 24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9.24 기후정의집회행진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4. photo@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bluesod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