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中왕이, 유엔총장 만나 "일부 대국 사리사욕 추구"…美 겨냥

등록 2022.09.25 13:48:27수정 2022.09.25 13:58: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유엔 본부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에 참석한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연설하고 있다. 2022.09.25.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미국을 겨냥, "일부 대국이 사리사육을 추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25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 부장은 지난 23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 참석 기간 구테흐스 총장과 만났다.

그는 "중국은 대국, 특히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이 국제법  준수에 앞장서고 유엔 권위 수호에 앞장서고 진정한 다자주의 실천에 앞장서고 개발도상국을 돕는 데 앞장서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유감스럽게도 일부 대국은 자신의 사리사욕을 앞세워 다자주의를 명분으로 일방주의를 실행하고 이른바 규칙을 지키겠다는 명분을 내세우며 도처에서 소그룹을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사실상 미국을 겨냥한 발언으로 보인다.

구테흐스 총장은 "중국은 오랫동안 다자주의를 지지하고 국제 협력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촉진하는 방면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최근 우크라이나 위기가 개발도상국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하며 자금 조달, 기후변화 대응, 생물다양성 등 개발도상국의 이익이 관련된 문제에 대해 협력을 강화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왕 부장은 "중국은 총장의 적극적인 중재로 거둔 성과를 높이 평가한다"며 "우크라이나 문제에 대한 중국의 핵심 입장은 대화를 권유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평화의 편에 서서 계속해서 우리만의 방식으로 건설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