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재산공개]전남, 임형석 도의원 415억여원 '1위 아닌 1위'

등록 2022.09.30 00:02: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임형석 의원 415억 신고, 최저는 김주웅 도의원 3400여만원
임 의원 "콘도회원권 오인 신고로 재산 1위 등극…정정 예정"
30일 인사혁신처 전남 기초단체장·도의원 신규 당선자 재산공개
재선 이상 선출직 공직자 앞서 공개해 발표서 제외

associate_pic

[무안=뉴시스] 제12대 전남도의회 본회의장. (사진=도의회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 이창우 기자 = 지난 6·1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전남지역 기초단체장과 광역의원 중 최대 재력가는 임형석 전남도의원(광양·1)으로 415억3400여 만원을 신고했다.

하지만 임형석 의원은 콘도 회원권 3790만원을 379억원으로 오인 신고하는 바람에 재산 순위 1위를 차지한 것으로 확인돼 향후 신고액 수정이 이뤄지면 김정이 도의원(74억7600만원)이 가장 많은 재산신고자가 될 전망이다. 

30일 인사혁신처 산하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를 통해 공개한 6·1지방선거 당선자 재산 등록현황에 따르면 전남지역 기초단체장과 도의원 등 재산등록 대상 51명 중 임형석 도의원이 토지·건물·예금·자동차·주식·콘도회원권 등 415억3400여 만원으로 가장 많은 액수를 신고했다.

그러나 임 의원의 실제 재산은 40억여 원으로, 신고 과정에 오류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임 의원은 "천원 단위를 원단위로 착각해 콘도 회원권 3790만원을 379억원으로 잘못 신고하는 바람에 본의 아니게 재산등록 1위가 됐다"며 "원래 재산은 부모님 포함해 40억원 정도로, 조만간 오류를 바로잡을 예정이다"고 해명했다.

기초단체장 중에는 강종만 영광군수가 23억6600여 만원을 신고해 재산등록 대상 15명 중 가장 많았다.

이어 윤병태 나주시장이 22억9400만원을 신고해 2위를 기록했다. 윤 시장은 전남도 정무부지사 재임 당시 처음 신고한 금액에서 2억2500여 만원이 증가했다.

다음은 박홍률 목포시장 11억8700만원, 노관규 순천시장 9억8100만원, 정기명 여수시장 7억7500만원, 강진원 강진군수 6억9500만원, 공영민 고흥군수 4억9600만원, 김성 장흥군수 4억1600만원, 이병노 담양군수 2억7800만원, 이상철 곡성군수 2억4900만원, 구복규 화순군수 1억7800만원, 김한종 장성군수 1억7700만원, 정인화 광양시장 1억400만원, 김희수 진도군수 240만원 순이었다.

우승희 영암군수는 마이너스(-)2500만원을 신고해 기초단체장 중 가장 적었다.

전남도의원은 임형석 의원(415억원)에 이어 김정이 의원이 74억7600만원을 신고해 2위로 나타났다.

이어 모정환 의원 39억4600만원, 최동익 의원 21억4600만원 등으로 20억대를 넘는 재력가였다

김주웅 의원은 마이너스(-)3400만원으로 가장 적은 재산을 등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c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