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 소기업·소상공인 "체감경기 더 나빠졌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4-14 05:30:00  |  수정 2016-12-28 14:51:2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올 1분기 서울지역 소기업·소상공인들이 느끼는 체감경기가 지난 분기보다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서울연구원에 따르면 서울 소재 소기업과 소상공인 1200개 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체감경기지표 조사 결과 경기전반에 대한 체감경기를 나타내는 업황실적 BSI는 61.2로 전 분기 대비 0.4p 떨어졌다.

 BSI는 100을 기준으로 100을 초과하면 경기 호전을, 100 미만이면 경기 악화를 뜻한다. 실적 BSI는 해당 분기 실적을, 전망 BSI는 다음 분기 전망을 나타낸다.

 경기 전망은 전 분기 대비 큰 폭으로 상승했다. 2분기에 대한 업황 기대치인 업황전망 BSI는 94.7로 전 분기 대비 16.2p 증가했다.

 연구원은 "연초 계절적 영향과 정부의 경기부양책에 의한 주택시장 회복세 등의 영향으로 긍정적 기대가 반영됐다"며 "하지만 여전히 기준치(100)에는 미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업종별로는 건설업이 상승한 반면 출판·영상·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은 하락했다.

 건설업은 전 분기 대비 6.7p 상승한 71.2를 기록, 가장 큰 상승폭을 보였으며 도소매업은 58.3으로 4.6p, 제조업은 65.6으로 1.0p 소폭 상승했다.

 하지만 출판·영상·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은 각각 69.2, 69.1을 기록하며 전 분기 대비 각각 9.1p, 10.1p의 큰 폭으로 하락했다.

 2분기 업황전망 BSI의 경우 출판·영상·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이 101.9, 건설업이 101.4로 기준치(100)를 웃돌았다. 숙박 및 음식점업은 87.7로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기업규모별 업황실적 BSI의 경우 소기업이 66.8로 전 분기 대비 4.8p 하락한 반면 소상공인은 58.5로 전 분기 대비 1.9p 상승했다. 업황전망 BSI의 경우 소기업과 소상공인은 각각 95.7, 94.3으로 전망했다.

 1분기 매출실적 BSI와 영업이익실적 BSI는 모두 전 분기 대비 각각 3.1p, 3.7p 감소한 65.9와 64.5로 기준치(100)를 크게 밑돌았다.

 2분기 매출전망 BSI와 영업이익전망 BSI는 모두 전 분기 대비 각각 14.9p, 17.4p 상승한 97.5와 96.5를 기록했다.

 고용여력의 경우 실적과 전망 모두에서 전 분기 대비 상승세를 보였다.

 1분기 고용여력실적 BSI는 전 분기 대비 17.2p 증가한 89.9로 조사됐으나 여전히 기준치(100)를 하회했다. 고용여력전망 BSI 또한 전 분기 대비 16.6p 상승한 98.7을 기록, 기준치(100)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고용여력이 호전될 가능성이 높아졌음을 시사했다.   

 소기업·소상공인 체감경기지표 조사는 서울신용보증재단과 서울연구원 공동으로 실시된다. 이번 조사는 서울지역 소기업 400개, 소상공인 800개 등 모두 1200개의 사업체를 대상으로 지난달 6일부터 16일까지 진행됐다.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는 ±2.8%p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