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조희연 "고3 등교 일주일 미루고 전체 등교 일정 전면 재검토 해달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11 11:08:18
오늘 페이스북 통해 긴급 입장문 발표
"20일에 다시 등교여부 판단해야 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정현 기자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11일 "고등학교 3학년의 등교수업을 일주일 미루고 최종 판단하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되면서다.

조 교육감은 이날 오전 10시55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긴급 입장문을 내고 오는 13일로 다가온 고3 등교를 미뤄달라고 공개 건의했다.

그는 입장문에서 "현재의 추이가 지속된다면, 등교수업 일정을 재검토할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마친 5월5일로부터 잠복기인 2주가 지난 5월20일에 다시 등교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조 교육감은 등교수업 자체의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등교수업 일정 자체의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며, 이를 정부에 건의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등교 결정을 유지하더라도 코로나 확산의 유동성을 고려해야 한다"며 "등교 형태나 교육과정 운영 등의 다양성을 현재보다 더 넓게 인정하는 방향으로 결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학부모들이 등교 선택권을 요구하면서 불안감을 호소하는 데 대해 유연하게 학사일정을 운영할 수 있게 해달라는 취지로 풀이된다.

조 교육감은 "교육부가 발표한 순차 등교 일정은 코로나19 위기 완화 및 생활 속 방역 전환을 전제로 해 짜인 것"이라며 "이태원 클럽 확진자의 급증으로 인해 코로나19 사태는 다시 크게 확산될 가능성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서울시교육청은 오늘 예정된 등교수업 대책 발표를 미루고 코로나의 재확산 추이 및 정부의 지침 변경을 지켜보고, 등교수업의 순차적 연기를 제안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저희는 (등교 관련) 대책의 중심에 ‘건강’과 ‘생명안전’을 두고 있다"며 "많은 분이 ‘수업의 양’보다도 학생들의 안전이 더욱 중요한 가치라는 점을 동의해 주셨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