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설계수명 40년 임박'…영광군, 한빛 1·2호기 폐로 대책 마련 분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12 13:27:29
영광군, 원전 해체 대응 '지역경제 충격 최소화' 용역 진행
올 1월 기본계획수립 용역계약 체결…내년 1월 최종보고서 채택 예정
associate_pic
[영광=뉴시스] = 사진은 전남 영광군 홍농읍에 소재한 한빛원전 전경.  (사진=뉴시스DB) 
[영광=뉴시스] 이창우 기자 = 전남 영광군이 한빛원전 1·2호기가 설계수명을 다하고 폐로(閉爐) 수순을 밟게 될 경우 지역경제에 미칠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응책 마련에 분주하다.

한빛 1·2호기는 지난 1986년 8월, 6월 각각 상업운전을 시작한 가운데 오는 2025년 12월22일과 2026년 9월11일이면 설계 수명 40년을 다하게 된다. 수명 연장이 이뤄지지 않으면 영구적으로 가동을 멈춰야 한다.

산업통상자원부가 2017년 12월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한빛 1호기를 2025년 전력 공급 설비에서 제외하고, 2호기는 2026년 폐쇄키로 잠정 확정했기 때문이다.

영광군은 최근 군 청사 소회의실에서 한빛원전 관련 위원회와 단체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빛 1·2호기 폐로대비 기본계획수립 용역 설명회를 가졌다고 12일 밝혔다.

설명회에서 용역 수행기관인 (재)한국산업개발연구원은 과업개요를 알리고, 영광군 현황분석과 과업수행방법, 발전전략을 제시한 후 지역주민과 민간전문가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주민들은 한빛 1·2호기 해체시 폐로산업이 지역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한 면밀한 비교 분석과 기존 원전에 상응하는 수혜 산업육성 방안 마련 등을 요청했다.

영광군이 자체 예산 2억원을 들여 추진 중인 이 용역은 한빛 1·2호기 폐로에 따른 지역경제 침체 등 충격을 최소화하고, 미래지향적인 산업구조 전환을 위한 대응전략 수립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용역은 지난 1월 계약을 시작으로 착수보고와 설명회를 거쳐 내년 1월 최종보고서를 채택할 예정이다.

영광군의 발 빠른 대응은 한빛원전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비중을 결코 간과할 수 없기 때문이다.

전남도가 2018년 수립한 '한빛원전 해체 대비 지역차원 대응계획수립 연구용역 보고서'에 따르면 영광지역 총생산 중 한빛원전이 차지하는 비중은 65.19%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빛원전이 2013~2017년 영광군에 납부한 지방세의 경우는 군 전체 세입의 50%를 차지하는 총 2659억원에 달할 정도로 원전 의존도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영광군 관계자는 "한빛 1·2호기의 폐로가 최종 결정되지는 않았지만 원전 폐로가 향후 지역에 미칠 영향을 최소하기 위해 다양한 계층의 의견 수렴을 통해 미리 대응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c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