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2차피해 호소' 박원순 전 비서, 경찰 출석…고소인 조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4 14:06:48
"2차가해 멈춰달라"며 13일 서울청에 고소
박원순 사망직후 고소인 신상털기 등 논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13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차려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민분향소가 철거되고 있다. 2020.07.13.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전 비서가 2차 가해를 멈춰달라며 관련자들을 추가 고소한 가운데, 14일 오전부터 고소인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오전부터 박 시장 전 비서 A씨를 불러 고소인 조사를 진행 중이다.

앞서 A씨 측은 전날 인터넷상 신상털기와 비난 등 온,오프라인 상에서 이뤄진 2차 가해와 관련해 고소장을 접수했다.

특히 박 시장 실종 직후 온라인상에서 A씨 고소장이라는 제목으로 퍼진 글과 관련해서도 유포자 처벌을 요청했다.

박 시장이 죽기 직전 성추행 혐의로 고소를 당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일부 극단적 지지자들이 고소인의 신상정보를 찾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가 지난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혁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냈다는 비밀대화방 초대문자를 공개하고 있다.2020.07.13.  photo@newsis.com
이들은 인터넷과 SNS에 고소인을 추정할 수 있는 글을 게재하고 비난하기도 했다.

A씨의 변호인과 여성계 인사들은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피고소인의 극단적인 선택으로 피해자는 지금 온 오프라인에서 2차피해를 겪는 등 더한 고통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한편 A씨는 지난 8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박 시장을 성추행 등 혐의로 고소했으나, 박 시장이 사망하면서 이 사건은 '공소권없음'으로 종결된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