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출근길 10도 안팎 '쌀쌀'…전국 대체로 맑고 일교차 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1 04:00:00
아침 최저 8~18도·낮 최고 20~26도
아침 서울 14도·춘천 11도·대전 12도
낮엔 서울 24도·춘천 23도·대전 24도
낮부터 자정 사이 경북동해안 빗방울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이종철 기자 = 지난 18일 인천 중구 월미도 전경. 2020.09.18.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 천민아 기자 = 21일 월요일은 전국이 오전까지 대체로 맑다가 오후부터 가끔 구름이 많겠다. 중부내륙과 남부산지는 아침 기온이 10도 내외로 낮아 쌀쌀하겠다.

이날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고, 밤 사이 복사냉각에 의해 기온이 더 떨어져 중부내륙과 남부산지는 오는 22일까지 아침 기온이 10도 내외로 낮아 쌀쌀하겠다"며 "낮 기온은 20도 이상으로 오르면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으로 크겠으니 건강 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예보했다.

낮 12시부터 자정 사이 동풍의 영향으로 경북동해안에는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8~18도, 낮 최고기온은 20~26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4도, 인천 15도, 수원 13도, 춘천 11도, 강릉 13도, 청주 12도, 대전 12도, 전주 13도, 광주 14도, 대구 13도, 부산 16도, 제주 19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4도, 인천 23도, 수원 24도, 춘천 23도, 강릉 22도, 청주 24도, 대전 24도, 전주 24도, 광주 25도, 대구 24도, 부산 24도, 제주 25도다.

출근시간인 오전 9시 전까지 중부내륙과 남부지방에는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남해안과 서해안은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이 높은 기간으로, 해안가 안전 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